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적십자사 "北서 6월초까지 H1N1 A형 독감방지 비상조치"

2010년 신형독감 대비하는 북 농업성 중앙수의방역소 직원들
2010년 신형독감 대비하는 북 농업성 중앙수의방역소 직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이 오는 6월 초까지 북한에서 H1N1 A형 독감의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조치계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국제적십자사는 지난 8일 '북한 A형 인플루엔자 발병 비상조치계획' 보고서에서 "(대북)제재 조치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계절성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없었다"며 "A형(H1N1) 독감의 급속한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할 비상조치계획에 미화 약 32만달러(약 3억2천700만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비상조치는 오는 6월 7일까지 4개월간 지속될 예정이며 조선적십자회가 우선순위 지역으로 선정한 함경남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등 3개 지역에 역량이 집중된다.

이들 지역에 있는 500곳의 보건 기관과 300곳의 학교에는 비식량품목(non-food items)이 조달되고, 신종독감 예방 및 감시 업무가 진행된다.

이에 따라 북한 주민 37만3천명이 직접 혜택을 받고, 250만명이 간접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이번 조치에는 북한 보건성,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이 협력하며 조선적십자회가 자원봉사자 800여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보고서는 보건성이 WHO에 신종독감 치료제 '타미플루' 3만정을 요청했고, WHO가 1월 마지막 주나 2월 첫째 주에 타미플루 6천500정을 북한에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에서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난달 23일까지 H1N1 A형 독감 감염자가 11만15명에 달했다. 보고서는 검사 장비가 부족해 감염자 수가 이보다 많을 수 있으며, 북한의 주요 도시에서 독감 의심사례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0 15: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