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일본 여자아이스하키 "코리아라 더욱 특별한 첫승"

일본 대표팀, 남북 단일팀 4-1로 꺾고 올림픽 첫승 신고

[올림픽] 희비교차
[올림픽] 희비교차(강릉=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 경기에서 고이케 시오리가 세 번째 득점을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단일팀 골리 신소정(왼쪽)이 아쉬워하고 있다. 2018.2.14
ryousanta@yna.co.kr

(강릉=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운명의 맞수를 상대로 비원의 올림픽 첫 승을 거둔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감격에 젖었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코리아'는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1-4로 패했다.

1998년 나가노, 2014년 소치 대회에서 10전 전패에 그친 일본은 평창 대회 조별리그 1∼2차전에서 스웨덴(1-2패), 스위스(1-3패)로 연달아 패했다.

메달의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일본 대표팀 선수들은 12전 13기 끝에 맞은 올림픽 첫 승에 의미를 부여했다.

오사와 지호는 "1피리어드에서 2-0의 리드를 잡았지만 안심할 수는 없었다. 두 번째 골을 넣은 이후 모멘텀이 코리아 쪽으로 넘어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사와는 "코리아의 경기력은 갈수록 좋아졌다. 2골 차의 리드에도 우리는 우리가 준비한 것을 100% 보여줄 수 없어 살짝 당황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쨌든 우리는 올림픽 첫 승을 거뒀다. 상대가 코리아가 더욱 특별한 승리"라며 "다음 올림픽에서는 더 강한 상대를 꺾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했다.

일본은 1990년 제1회 세계선수권부터 출전해 자국에 열린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개최국 자격으로 처음으로 올림픽 경험을 쌓았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5전 전패 속에 7위로 마친 일본은 결국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첫 승을 따내며 한 계단 올라서는 데 성공했다.

호소야마다 아카네는 "소치에서 세계적인 레벨과 격차를 느꼈다"며 "그래서 그 격차를 줄이길 원했고, 우리는 이번 대회에서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훨씬 나아진 모습을 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스마일 재팬'이라는 애칭으로 유명한 일본 대표팀은 최근 2년 동안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상시 대표팀 체제를 운영하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일본은 스웨덴, 스위스 등 세계적인 강호를 상대로 거의 대등한 경기를 펼쳤고, 남북 단일팀을 상대로 첫 승을 거뒀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23: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