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중' 몰디브 국방부, 인도 겨냥 "군사 개입 말라" 요구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몰디브가 지난 5일 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9일이 지난 가운데 인도를 겨냥해 자국 문제에 군사적으로 개입하려 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9일 몰디브 수도 말레에서 야당 지지자들이 구속된 대법원장과 전 대통령 등의 석방을 요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몰디브 국방부는 전날 성명에서 "일부 몰디브 국민이 인도에 군사개입을 요청한 것에 우려한다"면서 "이 같은 요청에 대해 인도 언론과 정치인 등이 잇달아 의견을 피력하고 몰디브 언론들도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이는 압둘라 야민 현 몰디브 대통령 치하에서 테러방지법 위반으로 체포돼 징역 13년형을 선고받은 뒤 망명한 모하메드 나시드 몰디브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트위터를 통해 인도에 특사와 군대를 몰디브에 파견해 달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몰디브 국방부는 "이 같은 행동은 몰디브의 독립과 국가 안보를 위협할 뿐만 아니라 수십 년간 최고의 관계를 유지해온 인도와 몰디브 양국 국민을 이간질하려는 의도를 가진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9일 몰디브 수도 말레에서 야당 지지자들이 구속된 대법원장과 전 대통령 등의 석방을 요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몰디브 정부는 또 "인도가 이러한 요청에 응하지 않으리라고 믿는다"면서 "몰디브 정부는 누구라도 우리 주권을 위협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도에서는 나시드 전 대통령의 개입 요청 이후 언론과 학계에서 개입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다만 인도 정부는 몰디브 비상사태 선포에 우려를 나타내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만 밝혔을 뿐 직접적인 개입 여부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앞서 몰디브에서는 지난 1일 대법원이 나시드 전 대통령과 현재 수감 중인 다른 야당인사 8명의 석방·재심을 명령하자 야민 대통령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또 정부가 대법원장을 포함한 대법관 2명과 야권 지지자인 마우문 압둘 가윰 전 대통령 등을 체포하면서 정국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후 구속되지 않은 대법관 3명은 야당인사에 대한 석방·재심 결정을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야민 정부 들어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는 등 몰디브와 관계를 강화한 중국은 "몰디브에서 발생한 사태는 몰디브 내정문제"라며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 것이 유엔 헌장이 규정하고 있는 기본 준칙"이라고 인도 등의 개입에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중국이 해외군사 기지 확보를 노려 몰디브에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일 사이드 몰디브 대통령 특사가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왕이(王毅) 외교부장을 만나 지지를 요청했다.

지난 2일 몰디브 수도 말레에서 야당 인사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경찰들이 시위 참가자를 연행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8: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