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북한 건군절 열병식 참관 거절…관계회복 요원"

현지 소식통 "주말레이 北대사관 직원수 축소도 검토"

2017년 3월 1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있는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담장 너머로 인공기가 휘날리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가 지난 8일 평양에서 열린 대규모 군사 퍼레이드에 자국 사절을 파견해 달라는 북한의 요청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과 말레이시아 언론은 13일(현지시간) 외교가 소식통과 정부 관계자 등을 인용해 말레이시아가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추가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이달 8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인민군 창건 70돌 경축 열병식'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병력 1만3천명과 민간인 등 5만여명이 동원됐고, 북한이 작년 시험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과 '화성-15'형을 비롯한 다양한 무기가 등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관련 사정에 밝은 외교가 소식통은 북한의 전통적 우방들과 함께 말레이시아도 이 행사에 초청을 받았지만, 참석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그는 작년 초 김정남 암살 사건으로 북한과 말레이시아가 갈등을 빚었을 당시 북한이 북한내 말레이시아인 외교관과 가족들을 전원 억류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북한 방문은) 너무 위험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7년 3월 14일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있는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 앞을 현지 경찰관이 오토바이를 탄 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에 더해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의 외교관 수를 4명까지 줄이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의 직원 수는 작년 초 기준으로 외교관만 28명에 달해 이중 상당수가 외교관으로 위장한 공작원이나 외화벌이 일꾼일 것이란 의혹을 샀다.

반면 당시 평양에 주재하던 말레이시아 외교관은 4명에 불과했기에, 북한대사관에 등록된 외교관 수를 적정선으로 줄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말레이시아 외교부는 이러한 보도와 관련해 언급을 거부했다.

말레이시아는 1973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한 전통적 우방이었지만, 북한이 작년 초 쿠알라룸푸르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시신 인도를 요구하며 자국내 말레이시아인을 전원 억류해 인질로 삼은 이후 관계가 크게 악화했다.

말레이시아는 결국 작년 3월 말 김정남의 시신을 북한에 넘기고 북한 국적 용의자의 출국을 허용하면서 관계 정상화를 선언했으나, 실제로는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작년 9월 28일 자국민의 북한 여행을 무기한 금지한 데 이어 같은 해 10월에는 평양에 자국 대사를 주재시키지 않고 중국 주재 말레이 대사관에 북한 관련 외교업무를 전담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09: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