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인도 범죄, 수치 압박해야" 안보리서 '인종청소 은폐' 성토

미얀마 "자체 조사했고 처벌 진행중" 항변…중·러 추가 조처 반대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국제사회의 로힝야 '인종청소' 비판을 묵살하고 숨기려는 미얀마 정부와 실권자 아웅산 수치에 대한 성토의 장이 됐다.

14일 현지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이 로힝야족을 상대로 한 '인종청소' 행위를 부인하고 은폐하려는 미얀마군에 책임을 묻고 수치를 압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경찰서 습격사건 이후 정부군의 반군 토벌이 한창이던 지난해 9월 2일 라카인 주(州) 마웅토의 인딘 마을에서 로힝야족 집단학살 및 암매장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군은 군인과 불교도들에 의한 로힝야족 집단학살을 인정하면서도 살해 대상이 테러범이라고 주장했고, 테러범들이 도발하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죽였다면서 관련자 처벌을 약속했다.

그러나 로이터는 살해된 사람들이 민간인이었고 미얀마군이 불교도들을 무장시켜 학살과 방화를 유도했다면서, 미얀마 당국이 이런 내용을 취재하던 자사 소속 기자들까지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강력한 미얀마 정부 내 세력이 라카인주에서 벌어진 인종청소를 부인하고 있다면서 이를 '터무니없는' 행위라면서 미얀마가 로힝야족 난민에게 '사형 선고'를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dpa=연합뉴스]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dpa=연합뉴스]

그는 이어 "또 그들은 이런 가당찮은 부인 행위에 도전하지 못하게 하려고 현장 접근을 철저하게 차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헤일리 대사는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난 로힝야족 집단학살과 암매장 사건을 언급하면서 "미얀마가 계속 발뺌하지 못하도록 미얀마군에 책임을 묻고 수치를 압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랑수아 들라트르 유엔주재 프랑스대사는 "언론에 보도된 로힝야족 이슬람교도 집단학살은 반인도적 범죄 구성 요건을 갖추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미얀마 정부가 즉각 체포한 기자들을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칼 스카우 유엔주재 스웨덴 부대사는 "조직적이고 만연한 폭력에 관한 다수의 보도는 라카인주에서 반인도주의 범죄가 있었다는 강력한 증거"라고 거들었다.

로힝야족 문제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dpa=연합뉴스]
로힝야족 문제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dpa=연합뉴스]

이밖에도 영국, 네덜란드, 카자흐스탄 대표들도 로힝야족 집단무덤의 존재와 이를 보도하던 기자들의 석방을 위해 안보리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우 도 수안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이미 자체 조사를 통해 학살 사실을 확인했고 관련자 16명에 대한 처벌이 진행 중"이라고 항변했다.

그러나 인종청소 책임자에 안보리 차원의 제재는 미얀마를 두둔해온 중국과 러시아 등의 반대 때문에 이번에도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드미트리 폴라얀스키 러시아 대사는 "누구에게 죄가 있는지를 밝히고 비난하기 위해 꼬리표를 붙여 놓거나 모순되고 주관적인 보도내용을 이용하는 것은 문제의 해결책으로부터 멀어지는 일"이라고 말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1: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