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태평양사령관 "김정은, 공산정권 지배받는 한반도가 목표"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은 1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목적이 한반도의 적화 통일에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목적과 관련해 "김정은이 자신의 정권을 보호하기 위해 그 일들을 하고 있다는 '지배적인 시각'이 있으나 그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그(김정은)가 하나의 공산체제 아래에서 재통일을 추구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또 "그(김정은)는 할아버지가 실패하고 아버지가 실패한 일을 추구한다"면서 "김정은과 공산 정권의 지배를 받는 통일된 한반도"가 김 위원장의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앞으로 북한과 대화를 한다면 핵무기를 없애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최근 호주 주재 대사로 내정됐다.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3: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