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美철강관세에 "미국경제 자체에도 피해" 경고(종합)

"이런 비상조치 의존않고 무역서 의견 충돌 풀어내도록 협력해야"
"국가안보 논리를 수입제한 정당화에 사용하는 상황 확대 우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은 2일(현지시간)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이 다른 나라는 물론 미국 스스로에게도 피해를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IMF는 또 각국이 이 같은 보복성 관세 조치 대신 건설적인 협력을 통해 갈등을 풀어나갈 것을 주문하며 소극적인 중재에 나섰다.

게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미국이 발표한 수입 관세에 대한 성명'에서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수입제한 조치는 미국 외부뿐 아니라 미국경제 자체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는 구체적인 분야로 "알루미늄과 철강의 주요 사용자인 제조업과 건설업 부문"을 들었다.

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이 제안한 이 조치가 사실상 다른 나라들이 광범위한 수입제한을 정당화하는 데 국가안보 논리를 사용하는 상황을 확대할 것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과 미국의 무역 상대국들이 이런 비상조치에 의존하지 않고 무역에서의 의견 충돌을 풀어내고 무역 장벽을 줄이기 위해 함께 건설적으로 협력하기를 권장한다"고 했다.

IMF 본부[EPA=연합뉴스]
IMF 본부[EPA=연합뉴스]

IMF가 관세 정책과 관련해 공식 논평을 내고 중재에 가까운 입장을 발표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 방침 발표 이후 주요 표적인 중국은 물론 캐나다·유럽연합(EU)을 비롯한 동맹국들도 보복 움직임을 보이는 세계적인 무역 위기 상황을 경계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IMF는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줄곧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행보를 경계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 철강에 25%, 수입 알루미늄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다음 주 이 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에 공식으로 서명할 방침이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3 07: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