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엘살바도르 거점 삼아 중미 항만시장 개척한다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오는 8일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엘살바도르 공항항만청(CEPA)과 항만 기본계획 보고회 및 항만개발 협력방안 협의회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정부는 엘살바도르 아카후틀라(Acajutla)항과 라우니온(La Union)항의 항만기본계획 수립 용역 결과를 검토하고 실행방안을 협의한다.

아카후틀라 항은 엘살바도르 항만 물동량의 대부분을 처리하는 제1의 무역항이고, 라우니온 항은 아카후틀라 항에 집중된 물동량을 분산하고 인근 국가의 물동량을 흡수하려 중점 개발하는 항만이다.

해수부는 엘살바도르 공항항만청과 '항만개발운영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 2016년부터 두 항만에 대한 항만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진행했다.

이 용역을 통해 아카후틀라 항의 노후 시설 개선 및 파나마 운하 확장에 대응하기 위한 항만 확장 계획을 수립했으며 인천, 광양 등 한국 항만의 물류유치 사례를 접목해 라우니온 항의 활성화 방안을 도출했다.

해수부는 이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이 항만건설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엘살바도르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개발도상국의 경우 이같은 기본계획을 마련하고도 재원 부족으로 사업이 무산되는 경우가 있음을 고려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자금 등을 활용한 금융컨설팅을 지원하고 기업 투자 유치에도 힘쓸 계획이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7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