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인권 범죄 종신형' 아르헨티나 최후 군정대통령 90세로 사망

레이날도 비그노네, 군 병원서 숨져…납치·고문·살해 무차별 자행

레이날도 비그노네 전 아르헨티나 군정 대통령의 생전 모습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레이날도 비그노네 전 아르헨티나 군정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군 병원에서 90세로 사망했다고 국영뉴스통신 텔람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비그노네는 아르헨티나가 영국을 상대로 벌인 포클랜드 전쟁에서 패한 해인 1982년 7월부터 아르헨티나에 민주주의가 복원된 1983년 12월까지 군부 독재 정권의 마지막 대통령을 지냈다.

그는 1983년 10월 민주적으로 실시된 대선에서 당선된 중도주의 성향의 라울 알폰신에게 정권을 이양했다.

비그노네는 정권 이양 전에 독재정권 시절의 인권침해자 등을 사면하기 위한 법을 만들고 독재정권 시절에 만들어진 모든 서류의 폐기를 명령하기도 했다.

독재정권 인사에 대한 사면법이 2003년 폐기된 후 비그노네는 집권 시절에 저지른 납치와 유괴, 고문, 살해 등의 혐의가 인정돼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해왔다.

아르헨티나 연방법원은 2016년 좌파 인사들을 탄압하려고 벌인 일명 '콘도르 작전'에 대한 책임을 물어 비그노네에게 기존 종신형 외에 별도로 징역 20년 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콘도르 작전'은 1970∼1980년대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 우루과이 등 남미 6개국 군사정권 정보기관장들의 합의로 추진됐다.

6개국 군사정권은 겉으로 좌익 게릴라 척결을 내세웠으나 실제로는 미국의 묵인 아래 반체제 성향의 사회·노동운동가, 지식인들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인 추적·납치·살해 등 인권유린 행위를 자행했다.

이 기간 실종자와 피살자는 아르헨티나에서만 해도 적게는 1만3천 명, 많게는 3만 명으로 추산되며, 이들 희생자의 어린 자녀 수백 명이 군사정권에 의해 남의 집에 강제로 입양되기도 했다.

비그노네는 군사학교인 콜레히오 밀리타르 교장으로 재직하던 1976∼1977년 젊은 징집병들을 상대로 저지른 반인권 범죄로 지난해 또 다른 징역형을 언도받았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03: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