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테말라 군, 이달 말부터 일상 치안유지 활동 중단

모랄레스 대통령 "국경·전략 요충지에 배치"

일선 치안활동에 투입된 과테말라 군인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정부가 군을 일상적인 치안유지 활동에 투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일간 프렌사 리브레 등 현지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미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날 "3월 31일부터 국가 안보를 위해 군인들을 국경 지역과 다른 전략적 요충지에 배치하겠다"며 "군이 치안유지 업무에서 빠지는 만큼 경찰력을 대폭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군인들이 부패와 범죄활동에 연루돼 있다는 비난 여론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최근 한 장군이 부동산 분쟁으로 아버지를 살해하는 데 연관됐으며, 한 장교는 마약을 운반하든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도주하던 중 체포됐다.

과테말라 정부는 그간 갱단과 마약조직이 중무장한 데다 조직화한 점을 고려해 군을 일상적인 치안 유지활동에 투입하는 정책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일각에서 군이 경찰 역할을 하는 것은 36년간 이어진 내전을 끝내기 위해 1996년 체결된 평화협정에 위배된다는 비판 여론이 만만치 않게 제기됐다.

과테말라에서는 많은 군 고위 관계자들이 1960년부터 1996년 사이에 반정부 게릴라들을 진압하는 과정에 반인권 범죄 등을 지시한 혐의로 법의 심판을 받았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05: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