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아베 "북한 '비핵화 대화' 변화 평가…국제사회 압력의 성과"

트럼프와 통화…"미일 '北, 비핵화 행동까지 최대한 압력' 일치"
내달 아베-트럼프 미국서 정상회담…'미일 대북공조 재확인' 겨냥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9일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대화의사를 표명했다. 이런 변화를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고 "이는 국제사회가 고도의 압력을 계속 가한 성과"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핵·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를 위해 북한이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최대한 압력을 가해 나간다는 미일의 입장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일은 지금까지, 그리고 앞으로도 100% 함께 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을 일치했다"며 "4월에 미국을 방문해 미일 정상회담을 하자는 것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만나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미일이 결속해서 대응하겠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그리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한층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납치 문제에 대한 노력을 당부한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아베 총리의 이야기를 충분히 잘 안다'고 답변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왼쪽)와 아베
트럼프(왼쪽)와 아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0: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