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中언론 '북미정상 초청·수락' 신속보도…인민일보 "대사건"(종합)

"너무 갑작스러운 일…북한·미국, 손 잡고 기습해"

트럼프, 김정은 초청 수락(PG)
트럼프, 김정은 초청 수락(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 사진 EPA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김정은 북한노동당 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락 의사를 밝힌 가운데 중국 주요 언론들이 관련 소식을 긴급 속보로 전했다.

특히, 이들 언론은 '중대 변화', '대사건'이란 용어를 쓰면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관영 신화망(新華網)은 '중대 변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5월 안에 만난다'는 기사를 통해 9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백악관 브리핑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도하고 김 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방북 초청 사실을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의 초청에 대해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면서 "또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고 전했다.

신화망은 김정은 위원장이 평창 동계 올림픽에 특사단을 보낸 것에 회답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과 6일 대북 특사단을 북한에 보낸 바 있다면서 이번 발표의 배경도 소개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정 실장의 브리핑 내용을 속보로 내보내며 "대사건"이라고 표현했다.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은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 실장의 브리핑이 있기 전에 백악관에서 중요한 성명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인민망은 이어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의 길이 멀고 험하지만, 대화는 사람들의 전쟁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만약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북한과 미국의 현임 대통령 사이에 첫 회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라면서 "북한과 미국이 손을 잡고 기습했다"고 전했다.

주요 관영 매체 외에도 펑파이(澎湃),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등 인터넷 매체들도 관련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1: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