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뇌물수수 의혹' 페루 대통령 또 위기…야권, 탄핵 재발의

최대 야당 16일 대통령 의회 증언 듣고 당론 확정 예정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이 3개월 만에 다시 탄핵위기에 처했다.

8일(현지시간) 일간 엘 코메르시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야당이 장악한 의회는 이날 쿠친스키 대통령이 브라질 대형 건설사 오데브레시와 관련된 부패 스캔들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탄핵 결의안 표결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보수성향의 최대 야당인 민중권력당과 좌파 야당이 중심이 된 29명의 야당 의원은 탄핵 소추 발의안에 서명했다. 실제 탄핵이 이뤄지려면 전체 의원 130명 중 3분의 2에 해당하는 최소 87명의 의원이 찬성해야 한다.

민중권력당은 현재 당론을 결정하지 않았다. 오는 16일 쿠친스키 대통령이 의회 증언을 청취한 뒤 최종 입장을 정할 방침이다.

야권의 탄핵 재추진은 3개월 만이다. 민중권력당 등 야권은 지난해 12월 브라질 대형 건설사 오데브레시의 부패 스캔들에 연루된 쿠친스키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했다.

쿠친스키 대통령은 그러나 전체 130석 중 탄핵 가결 정족수인 3분의 2에 해당하는 87표에 9표가 모자라 탄핵을 가까스로 모면한 바 있다.

당시 정치권 안팎에서는 쿠친스키 대통령이 자신을 겨냥한 탄핵을 모면하려고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아들인 켄지 의원과 후지모리의 사면 뒷거래를 했다는 비판과 함께 이를 뒷받침하는 일부 인사의 증언이 나왔다.

켄지 의원과 계파 의원 8명이 지난해 12월 21일 실시된 탄핵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져 쿠친스키 대통령이 탄핵을 모면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쿠친스키 대통령은 탄핵 표결 사흘 뒤인 성탄절 전날에 인도적인 이유를 들어 반(反) 인권, 부패 범죄 등으로 복역 중인 후지모리 전 대통령을 사면했다.

친 시장주의 우파 성향의 쿠친스키 대통령을 겨냥한 탄핵위기는 그가 운영하는 컨설팅 업체가 오데브레시 컨소시엄으로부터 78만2천 달러(약 8억5천만 원)의 자문 수수료를 받는 등 2004년부터 2013년까지 500만 달러(약 54억 원)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불거졌다.

쿠친스키 대통령은 부패 의혹을 토대로 한 야권의 탄핵 표결 추진을 '정치적 쿠데타'로 규정하고 자신의 결백을 주장해왔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2: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