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상소집' 철강CEO "25% 관세, 미국 수출에 큰 타격"

"대응 방법 없다"…"미 내수가격 오르면 관세 상쇄될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내 철강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은 9일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관세가 대미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휴스틸 박훈 사장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민관합동대책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25% 관세의 영향에 대해 "다들 생각하는 그 정도"라며 "관세가 부과되면 판매처가 과연 한국 물건을 계속 사야 하는지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해외공장 등 대응 방안에 대해 "동남아로 가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어렵고 캐나다에도 들어갔는데 거기 물량이 미국만큼 많지 않다"면서 "미국 정부에 봐달라고 하는 수 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포스코 정락 부사장은 "수출에 영향이 있을 것이며 그것을 정부와 같이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세아제강 이휘령 부회장은 "철강업계 전체가 다 많이 힘들고 타격이 크다"며 "상당히 안타깝고 아쉽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세아제강의 베트남 공장 등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베트남은 베트남 나름대로 할 것이며 정부와 현명한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한국뿐 아니라 일본 등 다른 철강 수출국도 같이 포함된 만큼 국내 업계만 특별히 더 피해를 보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왔다.

동국제강 임동규 부사장은 "미국 내수 가격이 벌써 올라가고 있는데 가격이 올라가면 그만큼 관세를 상쇄할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은 어차피 수입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임 부사장은 "이것보다는 사실 연례재심이 많이 걱정된다"며 "정상적으로 하면 크게 문제가 없을 것 같은데 다른 고려를 하니까 문제"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한번 부과한 관세에 대해 매년 연례재심을 통해 덤핑 여부와 관세율을 다시 결정한다.

정부대책에 귀기울이는 철가업계
정부대책에 귀기울이는 철가업계(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민관 대책회의에서 철강업계 대표들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8.3.9
seephoto@yna.co.kr
철강 관세 부과  긴급 민관대책회의
철강 관세 부과 긴급 민관대책회의(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민관 대책회의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8.3.9
seephoto@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1: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