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YT "대통령은 법위에 있는 사람아냐"…한면 전체 털어 경고사설

뮬러 특검 해임 반대하며 "대통령은 왕 아니다, 법적조사 피해갈 수 없어"
공화당에도 '트럼프 견제하라' 메시지…16일 사설면 통째로 실릴듯

뉴욕타임스 본사
뉴욕타임스 본사[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대통령은 법 위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해임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유력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5일(현지시간) 온라인판에 게재한 사설 제목이다.

NYT는 이례적으로 긴 이날 사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특검을 해임해선 안 된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날리는 동시에 공화당이 견제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신문은 1999년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을 겨냥한 "이 위대한 나라는 실수하는 대통령을 용인할 수 있지만, 실수를 하고 그것을 덮기 위해 법을 어기는 대통령은 용인할 수 없다"는 오린 해치(공화·유타) 상원의원의 발언을 인용하는 것으로 서두를 뗐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선거운동과 행정부를 노린 특검 수사를 중단시키거나 무력화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국회의원들이 그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그것이 실제로 닥치거나 닥칠 때가 되면 의원들은 손에 헌법을 들고 나락의 언저리에 서 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극단적인 행동을 한다면 '대통령이 미국 시민들 중 홀로 법 위에 있다'는 선례를 만들려고 시도하면서 미국 정부의 토대를 때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번 수사에 대해 비교적 잘 참아왔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뮬러 특검과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을 공개적으로 공격하고, 주변 참모들에게 이들의 해임을 거론하고 있다는 점을 NYT는 우려스럽게 바라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AFP=연합뉴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정말로 특검 수사를 무력화하는 움직임을 보인다면 법치주의, 그리고 권력과 헌정질서의 독립을 확보하는 것은 의회의 몫이라고 진단했다. 이는 집권여당이자 다수당인 공화당 소속 의원들에게 무거운 짐을 안기는 것이라고도 풀이했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옹호자로 알려진 한 공화당 의원이 보수 칼럼니스트에게 "포레스트 검프가 정권을 잡은 것 같다. 사악하고 정말로 멍청한 포레스트 검프가 말이다"라고 하는 등 공화당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고 NYT는 밝혔다.

신문은 "더 많은 공화당 의원들이 (뮬러와 로즌스타인 중) 누구를 겨냥한 어떠한 행동도 참지 않을 것이며, 뮬러의 해임은 '자살'이라는 점을 명확히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과거 '워터게이트 스캔들'로부터 거의 살아남을 뻔했던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을 권좌에서 물러난 것은 다수의 공화당 지도자들이 그에게 맞섰기 때문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NYT는 "트럼프가 만약 특검 수사를 죽이거나 불구로 만든다면, 그는 자신의 주위를 감싸는 의심의 구름을 떨쳐내는 대신에 오히려 그것을 더 짙게 만들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왕이 아니라 시민이다. 무죄추정과 다른 보호장치를 누릴 자격이 있지만, 마찬가지로 법적 조사의 영향을 피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가 이 점을 깨닫기를 바란다"며 "그렇지 않다면 공화당 의원들이 어떻게 대응하는지가 이 대통령직과 이 나라 최대 정당 중 하나(공화당)의 미래는 물론 미국의 실험 그 자체의 미래를 빚어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CNN머니는 NYT가 16일자 신문에서 사설면 전체를 1천366 단어 분량의 이 사설 한 편으로 채울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NYT 사설 편집자인 제임스 베넷은 CNN머니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보통 여러 편의 사설과 독자 편지들로 구성되는 한 면을 통째로 이 사설에 할애한 것을 두고 이 시국이 "특별한 대응"을 요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베넷은 "최근 이 정치적, 법적 분쟁이 어느 때라도 아무도 원치 않는 헌법 위기로 만개할 수 있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면서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원하지만, 독자들을 대비시키기를 원했다. 아마 그 위기를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6 17: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