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siaNet] 2018 국제 도시 관리 칭다오 회의 개최

-- 전문가들, 칭다오 스베이지구의 도시 거버넌스에 대해 열띤 토론 펼쳐

AsiaNet 73130

(칭다오, 중국 2018년 4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4월 12일, 2018 국제 도시 관리 칭다오 회의가 “빅 데이터 배경 아래의 도시 거버넌스”라는 주제로 칭다오에서 열렸다. 회의의 목적은 중국의 도시화 개발과 도시 거버넌스가 당면한 주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논의하는 것이다.

이틀간 열린 이 회의는 국가외국전문가국(State Administration of Foreign Experts Affairs, SAFEA) 국제 인재 정보연구센터, 중국정법대학, 칭다오 시 인적자원 및 사회보장부, 스베이지구 인민정부가 주최하고, Xinhua (Qingdao) International Ocean Information Center가 조직했다. 이 회의는 미국과 캐나다 등 해외 전문가들을 유치하고, 중국정법대학과 베이징대학에 소속된 국내 전문가 및 수많은 유명 중국 전문가를 초청해 500명이 넘는 귀빈들과 토론 시간을 가졌다.

최근 스베이지구에서 빅 데이터 적용 범위가 도시 거버넌스가 확대되고, 스마트 지역사회와 지능형 교통이 선을 보임에 따라, 도시 성장이 크게 개선되고, 열과 두께를 지닌 핵심 지역 건설이 가속화됐다. 스베이지구 당위원회 서기인 Zheng Deyan은 스베이지구가 2016년 “도시 성장”이라는 도시 브랜드를 제안한 후 “경제력, 산업 에너지, 도시 개선, 사회 응집 및 거버넌스 능력”이라는 홍보 프로젝트를 수행했다고 언급했다. 우수한 지휘소를 세우고, 모든 직급의 힘을 강화하며, 기본 지지력을 보강하는 세 가지 방식을 통해 지구 내 그리딩 관리, 전반적인 기획 정보화, 공공 서비스 정밀성 및 사회 거버넌스 개선 등을 추진했다. “상호 연결, 상호 운용성 & 상호작용, 조정과 협력 및 공동 건설, 공동 거버넌스 & 공유”의 도시 거버넌스를 위한 작업 상황이 실현되면서, 사회 거버넌스 현대화를 위한 새로운 길을 열었다.

스베이지구는 데이터 분할 개방, 도시 거버넌스 센터 설립 및 토지, 건물, 주택, 사람을 포함하는 전반적이고 정밀한 ‘4 in 1’ 계획 시행 등을 실천했다. 중국도시개발센터 부주임 Qiu Aijun은 회의에 참가한 전문가와 귀빈의 관심을 끌며 스베이지구가 지속가능한 사회와 지역사회를 건설하고, 기술 플랫폼 지원과 시민 및 부처와의 의사소통을 통한 개발의 요점과 아이디어를 조정하는 열쇠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제19회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 보고서에 따르면, 이는 부적절하고 불균형한 개발 문제들을 위한 유리한 탐색이라고 한다.

ICMA 이사회와 플로리다 포트로더데일 Syndic 전 회장 Lee R. Feldman은 스베이지구의 “사람 중심” 도시 거버넌스 주제에 크게 공감했다. 그는 더욱 질이 좋고, 지속가능성이 더 큰 개발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온도를 요구하는 도시 거버넌스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시민을 궁극적인 원천으로 유지하고, 정보 수집과 피드백을 위해 빅 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하며, 정부와 개발 정책의 관심 초점을 끊임없이 조정하는 것이다.

올해 회의에서는 고급 연구소들이 스베이지구에 정착하도록 지원하고자 일련의 대표 행사가 개최됐다. 칭다오 ICMA CHINA CENTER 연구소, 중국정법대학의 국가 감독 아카데미(칭다오), 중국정법대학의 법 지배 문화 전승을 위한 첨단기술사업 양성 프로젝트 등이 공식적으로 출범됐다. Qingdao Academy of Digital Industry and Technological Entrepreneurship 출범과 공개 행사도 진행됐다. 또한, 스베이지구 인민정부는 Xinhua (Qingdao) International Ocean Information Center와 협력 계약도 체결했다.

자료 제공: Xinhua (Qingdao) International Ocean Information Center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9 15: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