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김정은 칭찬 비판론' 진화…"방심 않고 경계중"

'복심' 콘웨이 "대통령은 과정을 얘기한 것…김정은, 대화에 열려있어"
북미 정상회담 성과 가능성엔 "북한의 양보·조치 실행 등에 달려"
의회담당 수석, 北 공격시 의회 승인 필요하냐 묻자 "대통령은 공격 권한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열려있고 훌륭하다"고 칭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비판이 일자 백악관이 급히 진화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이 24일(현지시간) 앞장서 비판론을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김 위원장에 대한 전체적 평가가 아니라 최근 비핵화를 위한 북미·남북 대화 과정에서 보여준 김 위원장의 달라진 모습을 언급한 것이라는 게 콘웨이 고문의 주장이다.

콘웨이 고문은 이날 폭스뉴스채널(FNC)과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이 부분에서 과정에 관해 얘기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열려있고 훌륭하다고 말하고 있고, 그(김 위원장)는 이 과정을 통해 그렇게 행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콘웨이는 '행동'의 구체적인 사례로 "그는 협상 테이블로 왔고 한국과 만났다. 그는 일부 탄도 미사일 능력을 지금 기꺼이 없앨 의향이 있으며, 전례 없는 방식으로 우리 대통령과 대좌하는 데 열려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특히 콘웨이는 "우리는 방심하지 않고 경계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은 조건이 맞지 않고 우리나라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면 (북미 정상회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점을, 일찌감치 자주, 명확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모든 다른 사람이 뭔가 해내는 데 실패했다"면서 "우리 대통령은 모두를 대신해 그 일을 하고 싶어 한다. 한반도 비핵화는 모두에게 이득이다"라고 말했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에 많은 양보를 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도 격노했다고 콘웨이는 전했다.

콘웨이는 "대통령이 무엇을 양보했느냐? 그는 대화하려 하고, 한반도를 비핵화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콘웨이 고문은 북미 정상회담이 실제 성과를 낼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것은 정말 많은 부분에서 북한에 달려 있다. 북한이 양보하고 실제 조치를 이행하는 것에 얼마나 진지한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일부 의원과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국민을 끔찍하게 탄압하고 굶주리게 하는 김 위원장을 칭찬한 것은 부적절하고 이해할 수 없는 언행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한편 마크 쇼트 백악관 의회담당 수석보좌관은 이날 미국 공영방송 PBS과 인터뷰에서 북한 또는 이란에 대한 군사 공격에 의회의 사전 승인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그것은 분명히 상황에 달려 있다"면서 "대통령은 그럴 (공격) 권한이 있다. 헌법에 명확히 그 권한이 있다"고 답했다.

쇼트 보좌관은 또 대통령이 외국을 공격하기 전에 의회의 사전 승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의원 중 일부는 과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리비아 공격을 지지했던 인사들이라고 지적하면서 "그들은 오바마에게 의회로 오라고 요청한 적 없다. 따라서 대체로 이것은 정치적 쟁점으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크 쇼트 백악관 의회담당 수석보좌관
마크 쇼트 백악관 의회담당 수석보좌관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6 00: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