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산 쌀로 중동·아프리카 지원…쌀 2만2천t 군산항 출항

태극마크 찍힌 국제 원조용 쌀
태극마크 찍힌 국제 원조용 쌀(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중동과 아프리카에 원조용으로 지원하는 우리쌀이 10일 오전 전북 군산항 5부두에서 출항을 앞두고 있다. 우리쌀 5만t은 중동과 아프리카에 지원된다. kan@yna.co.kr
FAC 가입 이래 첫 사례…올해 총 5만t 지원한다

쌀 해외 지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쌀 해외 지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임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 우리 쌀 5만t이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중동과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오전 전북 군산항 부두 선착장에서 올해 개도국 지원 예정인 쌀 5만t 가운데 첫 물량인 2만2천t 출항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우리나라는 올해 1월 식량원조협약(FAC)에 가입했고, 이에 따라 WFP를 통해 우리 쌀 5만t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쌀은 기아 인구가 많은 예멘(1만7천t), 에티오피아(1만5천t), 케냐(1만3천t), 우간다(5천t)에 전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첫 출항에서 보내는 쌀 2만2천t은 다음 달 예멘 아덴 항구에 1만2천t, 에티오피아 지부티 항구에 1만t이 각각 보내진다.

이 쌀은 2016년에 생산돼 정부가 보관하던 것이다. 정부는 장마철 이전에 쌀을 보내기 위해 가공과 국내 운송 같은 절차를 밟아왔다.

국내 가공과 선적은 우리 정부 농식품부가, 해상운송과 현지 배분은 WFP가 각각 맡는다. 원조 이후 배분 현황과 현지 반응은 두 기관이 함께 한다.

우리 쌀 5만t 해외 지원 [농림축산식품부 제공=연합뉴스]
우리 쌀 5만t 해외 지원 [농림축산식품부 제공=연합뉴스]

농식품부는 이번 지원이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쌀로 해외 기아 인구를 돕고, 이들 나라와 교류협력의 기틀을 다지게 됐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의 원조 규모는 FAC 16개 회원국 가운데 미국과 EU 등에 이어 6위 규모다.

우리나라가 해외에 쌀을 원조한 것은 지난해 한국·중국·일본 및 아세안의 비상 쌀 비축기구인 애프터(ASEAN+3 Emergency Rice Reserve·APTERR)를 통해 국산 쌀 750t을 캄보디아·미얀마 등에 제공한 것이 처음이다.

다만 당시에는 원조 물량이 소규모였고, 대량으로 쌀 원조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쌀 해외 원조는 지난해 정부가 보관하는 양만 186만t에 달하는 등 재고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국내 수급 관리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은 "FAC와 애프터를 쌀 현물원조의 양대 축으로 삼아 쌀 원조 체계를 다져나가겠다"며 "우리 농업인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의 빈곤하고 소외된 계층에 희망을 심어주는 든든한 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0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