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외교부 고위관계자 15∼16일 방북…핵확산 우려 전달

직업 교육, 농업, 의약, 요가 등 분야 협력 모색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비자이 쿠마르 싱 인도 외교부 국무장관이 북한의 초청으로 15∼16일 북한을 방문해 정치, 경제,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논의했다고 인도 외교부가 16일 밝혔다.

비자이 쿠마르 싱 인도 외교부 국무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 외교부에 따르면 싱 국무장관은 방문 기간 김영대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박춘남 문화상, 최희철 외무성 부상 등을 만났다.

북한 측은 싱 국무장관에게 최근 한반도의 평화 논의 전개 상황을 설명했다.

싱 국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남북한 지도부의 공동 평화 노력을 지지하면서도 북한과 인도 이웃 국가와의 핵확산 연계 측면에서 인도의 우려를 전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는 직접 국가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북한과 파키스탄의 핵 협력 가능성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인도는 2013년 2월 북한 3차 핵실험 때에 플루토늄이 아닌 고농축 우라늄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지자 이 물질이 파키스탄에서 유입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등 오랫동안 북한과 파키스탄의 핵무기 기술 교류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시해 왔다.

이에 대해 북한 측은 "우호 국가로서 북한은 인도의 안보에 우려될 어떤 행동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인도 외교부는 설명했다.

인도와 북한은 또 직업 교육, 농업, 의약품, 요가와 전통의학 진흥 등의 분야에서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기로 했다.

인도는 1973년 남북한과 동시 외교관계 수립에 합의해 지금까지 대사급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 리수용 당시 북한 외무상이 인도를 방문하는 등 대북압박 국면에서도 북한과 교류를 이어 왔다.

인도 외교부는 올해가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한 지 45년 되는 해라면서 인도의 국무장관급 이상 고위인사가 북한을 방문한 것은 거의 20년 만이라고 설명했다.

인도 정부 체제에서 각료는 장관(Minister)과 국무장관(Minister of State)으로 나뉘는데 장관과 달리 국무장관은 내각 회의에 참석할 수 없으며 소규모 부처의 수장을 맡거나 외교부와 같은 대규모 부처에서 장관을 보좌하는 부(副)장관 역할을 한다. 인도 외교부는 수슈마 스와라지 장관 아래에 싱 국무장관과 M.J. 악바르 국무장관 등 2명의 국무장관을 두고 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22: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