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황 "가자지구 유혈사태에 깊이 우려…폭력은 폭력을 낳는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자지구에서 벌어진 이스라엘군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무력 진압과 유혈 사태에 우려를 표명하고, 중동 평화와 정의를 위해 대화를 촉구했다.

16일 바티칸 성베드로광장에서 신자들에게 강론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교황은 16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 모인 수천 명의 신자들 앞에서 "(가자지구에서 벌어진)상황을 깊이 걱정하며, 아픔을 느끼고 있다"며 숨진 사람과 다친 사람, 이번 일로 고통을 받는 사람 모두를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는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에 항의하는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이스라엘군이 실탄을 쏘면서 14일부터 이틀간 60명이 숨지고 2천800여 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교황은 이어 "폭력을 사용해서는 결코 평화가 오지 않는다"며 "전쟁은 전쟁을, 폭력은 폭력을 낳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교황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측 모두를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대화와 정의, 평화가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당사자들과 국제 사회가 노력을 배가해 달라"고 주문했다.

    2014년 기독교 성지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순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작년 12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을 발표하자 "중동에서의 새로운 갈등은 세계 분쟁을 증폭시킬 것"이라며 예루살렘의 현재의 지위가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2015년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한 교황청은 예루살렘은 기독교도와 유대인, 무슬림 모두에게 신성한 도시라고 강조하며, 협상을 통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안정적인 평화와 공존을 촉구해왔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8: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