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켈로그, 베네수엘라서 철수…마두로 "몰수해 계속 생산"(종합)

미 켈로그, 베네수엘라서 철수…마두로 "몰수해 계속 생산"
미 켈로그, 베네수엘라서 철수…마두로 "몰수해 계속 생산" (카라카스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중부 마라카이 시에 있는 켈로그 공장에 도착한 노동자들이 문이 닫힌 공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바깥에서 대기하며 새로운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lcs@yna.co.kr

미국 식품회사 켈로그 사의 시리얼 제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국 식품업체인 켈로그가 식량난을 겪는 베네수엘라에서 철수하자 정부가 몰수를 추진하고 나섰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미시간 주에 본사를 둔 켈로그는 이날 성명을 내 "계속된 경제 악화와 고물가, 엄격한 가격 통제 등의 결과로 베네수엘라에서의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에 상황이 개선되면 다시 영업을 재개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그러나 공장을 압류해 근로자들이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두로 대통령은 대선 유세에서 "켈로그 사의 철수는 헌법에 위배되는 불법행위라 몰수를 위한 법적 절차를 시작했다"면서 "국민이 좋아하는 시리얼이 계속 생산되도록 공장을 근로자들에게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수엘라 중부 마라카이 시에 있는 켈로그 공장에는 약 55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베네수엘라인들이 아침으로 먹는 시리얼의 75%를 생산한다.

켈로그는 1961년 베네수엘라 시장에 진출했다. 베네수엘라 시리얼 시장은 중남미에서 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다국적 기업들은 최근 수년 사이 국제유가 하락 속에 극심한 경제 위기와 살인적인 물가상승에 허덕이는 베네수엘라에서 잇따라 철수하고 있다. 식품과 생필품 수입이 급감한 가운데 시민들이 가게 앞에서 긴 줄을 서는 일상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크로록스, 브리지스톤, 킴벌리 클라크, 제너럴 밀스, 제너럴 모터스 등은 생산시설을 폐쇄하거나 영업을 축소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05: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