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브라질 경제에 경고음…"다시 침체 빠질 수 있어"

IMF, 브라질 경제에 경고음…"다시 침체 빠질 수 있어"
IMF, 브라질 경제에 경고음…"다시 침체 빠질 수 있어" (브라질리아 EPA=연합뉴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15일 집권 2주년 기념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테메르 대통령은 브라질을 현대화하고 최악의 경기침체를 멈추게 한 것이 자신의 업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브라질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오는 10월 대선을 거쳐 등장할 차기 정부가 재정균형과 연금개혁 의제를 외면하면 브라질 경제가 또다시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lcs@yna.co.kr
차기 정부에 재정균형·연금개혁 강력 촉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국제통화기금(IMF)이 브라질에 경제위기 재현 가능성을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IMF의 알레한드로 베르네르 중남미 국장은 오는 10월 대선을 거쳐 등장할 차기 정부가 재정균형과 연금개혁 의제를 외면하면 브라질 경제가 또다시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베르네르 국장은 연금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지속 가능하고 빠른 성장세 회복을 위해서는 연금개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브라질 경제의 개방과 조세제도 간소화 등 혁신적인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IMF의 알레한드로 베르네르 중남미 국장 [IMF 웹사이트]
IMF의 알레한드로 베르네르 중남미 국장 [IMF 웹사이트]

이와 관련,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올해 말 임기가 끝나기 전에 연금개혁안의 연방의회 표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금 수령 연령을 높이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연금개혁안에 대한 연방의회의 표결은 10월 선거 이후로 미뤄진 상태다. 그러나 선거가 끝나도 올해 안에 표결 처리가 이뤄질 것인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금 적자 누적은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을 가중하는 주요인으로 지적된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75.3%를 기록했다. 이는 중앙은행의 공공부채 비율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고치다.

IMF는 브라질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지난해 84%에서 올해는 87.3%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90.2%에 이어 2023년에는 96.3%에 달해 신흥국은 물론 중남미 평균(61%)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IMF의 비토르 가스파르 재정국장은 브라질의 공공부채 비율이 다른 신흥국과 비교해 지나치게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하면서 재정균형을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4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가 지난해 1% 성장하면서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을 벗어났다.

IMF는 올해 브라질 경제가 우호적인 외부 여건과 내수소비 확대, 투자 증가로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01: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