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日히타치 원전 건설사업에 19조5천억원 융자 지원할 듯"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영국이 자국에서 원전 건설사업을 추진하는 히타치(日立)에 2조엔(19조5천296억원)을 융자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영국 정부와 히타치가 자금지원과 관련한 협의를 이번 주에 마무리, 이달 안에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사업비 3조엔(약 29조2천944억 원) 중 영국이 2조엔(약 19조5천296억 원) 이상을 융자하는 파격적인 지원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히타치의 나카니시 아키히로(中西宏明) 회장이 영국을 방문, 테리사 메이 총리를 만나 자금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히타치는 이르면 금주 내 영국 정부와 합의문을 교환하고 이달 말 이사회에서 사업계획을 정식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히타치는 영국 중서부 앵글시 섬에 원전 2기를 건설, 2020년대 전반에 운영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영국 정부의 자금 지원에 대해 의회 등에서 반발할 가능성도 있어 최종 지원액은 달라질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1950~1960년대부터 원자력 개발을 추진한 영국에선 탈원전 움직임도 있었지만, 자급을 지탱해 준 북해 유전의 고갈이 이어지자 2000년대 중반 이후 원전 추진으로 복귀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일본의 원전 건설사는 2011년 발생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이후 안전대책비가 늘면서 해외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터키에서 원전 계획을 추진 중인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은 건설비용이 늘어나 터키 정부에 사업성 조사결과 제출을 최근 연기하기로 한 바 있다.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후쿠시마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이 사고 6년이 지났는데도 건물 외부에 여전히 사고 흔적이 남아있는 모습. 2017.6.12
jsk@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9: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