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경기 회복 힘입어 100만 달러 이상 고급주택 '불티'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경기 회복세를 타고 지난해 고급주택 거래가 1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매 업체 크리스티의 부동산 자회사인 크리스티 인터내셔널 리얼 에스테이트(Christie's International Real Estate)는 '럭셔리 디파인드 2018'(Luxury Defined 2018) 보고서에서 지난해 고급주택 거래가 전년보다 11% 증가했다고 밝혔다.

고급주택 거래는 2014년 16%, 2015년 8%, 2016년 1%로 3년 연속 줄었다가 지난해 경기 회복, 증시 호황, 소비 수요 확산 등에 힘입어 반등한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80개국에서 100만 달러(약 10억7천만 원) 이상인 주택의 거래량, 거래 가격, 거래까지 걸리는 시간 등을 분석해 럭셔리 인덱스(Luxury Index)를 조사했다.

이 지수를 기준으로 한 순위를 보면 홍콩이 전년에 이어 1위를 지켰고, 미국 뉴욕이 한 단계 상승한 2위에 올랐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영향을 받은 영국 런던은 3위로 뉴욕에 밀려 한 단계 내려앉았다.

이어 4위 싱가포르, 5위 미국 샌프란시스코, 6위 미국 로스앤젤레스, 7위 호주 시드니, 8위 프랑스 파리, 9위 캐나다 토론토, 10위 캐나다 밴쿠버로 나타났다.

거래에 걸리는 시간도 2016년에 비해 단축됐다. 지난해 고급주택 매도에 평균 146일이 소요돼 전년(160일)보다 짧아졌다.

휴양지 리조트 등 별장을 거래하는 데 걸린 시간도 259일로 나타나 전년(305일)보다 크게 단축됐다.

반면 현금 거래 비중은 2017년 29%로 2015년 44%, 2016년 36%보다 줄었다.

보고서는 "기준금리가 계속 오르고 있긴 하지만 인상 속도가 완만해 고급주택 매수인의 모기지(주택 담보 대출)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크리스티 보고서 발췌]
[크리스티 보고서 발췌]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0: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