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동 걸린 영국 철도민영화… 런던-에든버러 구간 다시 국유화

'이스트 코스트 메인 라인' 철도 서비스 [AFP=연합뉴스]
'이스트 코스트 메인 라인' 철도 서비스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보수당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철도 민영화 정책에 제동이 걸렸다.

민간 사업자가 수익성을 맞추지 못해 특정구간의 운영권을 다시 정부에 넘기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크리스 그레일링 영국 교통부 장관은 이날 의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정부가 '이스트 코스트 메인 라인(East Coast Main Line)' 철도 서비스의 운영권을 되찾아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크리스 그레일링 영국 교통부 장관 [AFP=연합뉴스]
크리스 그레일링 영국 교통부 장관 [AFP=연합뉴스]

이스트 코스트는 런던과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약 632km 구간에서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테이지코치와 버진이 합작해 만든 민간 사업자로 지난 2015년 철도 운영권을 획득했다.

이스트코스트는 2023년까지 철도 운영권을 얻는 대가로 33억 파운드(4조8천억원)를 제시했다.

그러나 승객수 등이 입찰 당시 전망했던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이스트코스트는 2억 파운드(약 2천900억원)의 손실을 입으면서 당초 정부와의 수익 계약을 위반하게 됐다.

영국 정부는 이스트코스트가 가진 철도운영권에 대한 검토 결과 해당 구간을 다시 국유화한 뒤 공공-민간 파트너십 형태로 운영하기로 했다.

그레일링 장관은 이번 결정이 철도 운영 인력이나 고객 서비스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은 런던-에든버러 구간이 2007년 이후 세 번에 걸쳐 민영화-재국유화를 거쳤으며, 이는 민간 사업자가 철도사업 운영권을 획득하는데 있어 정확한 가격산출이 쉽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영국 정부는 19990년대부터 철도산업 민영화를 추진해 왔다.

이스트코스트의 재국유화는 민영화를 강조해 온 보수당 정부에 타격을 가하면서 그동안 철도와 수도 산업의 국유화를 주장해 온 노동당 입장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된다.

노동당 예비내각 재무장관인 존 맥도넬 의원은 "그레일링 장관이 노동당의 선거공약 중 하나인 철도 국영화를 이행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녹색당의 캐롤라인 루카스 의원은 "나머지 철도 네트워크 역시 공공의 소유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2: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