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개도국 '기후변화 대응능력 강화' 워크숍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정부는 개발도상국이 기후변화에 대응할 능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다음 달 1일까지 인천에서 녹색기후기금(GCF)과 함께 능력배양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기획재정부가 29일 밝혔다.

워크숍은 개발도상국이 녹색기후기금 사업을 스스로 발굴해 제안하는 능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며 한국 정부와 녹색기후기금이 2015년부터 매년 공동 개최하고 있다.

녹색기후기금(GCF)
녹색기후기금(GCF)[GCF홈페이지 캡처]

개발도상국 측이 제안한 사업이 녹색기후기금 이사회에서 승인되는 비율이 낮은 현실을 고려해 이들이 자국 입장에서 우선순위가 높은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는 것이 워크숍의 목적이다.

개발도상국의 녹색기후기금 관련 부처나 녹색기후기금이 인증한 기구 등의 관계자 150여 명이 이번 워크숍에 참가한다.

정부는 워크숍을 계기로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한국국제협력단(KOICA), 녹색기술센터, 기술보증기금,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녹색기후기금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의 역점 사업 분야를 홍보하는 등 국내 기관과 개발도상국 측 협력 확대도 도모할 계획이다.

녹색기후기금은 유엔 기후변화협약의 재정기구로 인천에 사무국을 두고 있으며 그간 개발도상국 76개 사업(총 사업규모 125억7천만 달러)에 37억3천만 달러를 지원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9 0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