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폼페이오, 김영철 만나러 1박2일 뉴욕행…31일 공식회담 할듯

김영철 현지시간 30일 오후 도착…빅딜 성사 주목
김정은 친서 내용 관심…김영철, 트럼프 만날 가능성 배제 못해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0일(현지시간) 이날 도착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북미 고위급회담을 하기 위해 1박 2일 일정으로 뉴욕으로 떠난다.

국무부가 공지한 일정표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뒤 뉴욕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김 부위원장이 이날 오후 2시 좀 넘어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으로 뉴욕에 도착하는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김 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30∼31일 뉴욕에 간다"며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한 준비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 외교가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이날 저녁 뉴욕에서 환영 만찬을 한 뒤 31일 오전 공식 회담 일정을 소화하는 등 이틀 연속 만남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만남은 폼페이오 장관의 두 차례의 방북 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로, 앞서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9일(한국시간) 2차 방북했을 당시에도 카운터파트인 김 부위원장 주재로 환영 오찬이 열린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첫날 분위기 탐색을 거쳐 31일 열릴 회담에서 판문점 실무회담 결과 등을 토대로 비핵화와 체제보장에 대한 빅딜을 시도할 것으로 보여 회담 결과가 주목된다. 회담 후에는 폼페이오 장관의 기자회견 일정도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나워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뉴욕 고위급회담이 비핵화 등 의제 조율을 위한 것이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의 김영철(부위원장)과의 회담은 이번이 세 번째로, 그들은 미국의 기대사항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미 구체적으로 매우 깊은 대화를 나눈 바 있다"고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가져올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김 부위원장이 고위급회담 후 워싱턴DC를 방문,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게 될지도 주목된다.

현재로선 관련 일정이 잡히지 않았지만 고위급 회담 결과에 따라 깜짝면담 가능성이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영철 뉴욕으로 출발‥ 폼페이오와 최종 조율 예상
김영철 뉴욕으로 출발‥ 폼페이오와 최종 조율 예상(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표적 정보라인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이 30일 베이징에서 미국 뉴욕으로 출발했다. 김 부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다음 달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최종 조율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8.5.30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30 22: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