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요 외신, 북미정상회담 '회생'에 초점…"극적인 방향 전환"

NYT "'빠른 비핵화' 요구와 대비"·로이터 "'정상회담=돌파구' 기대감 약화시켜"
김영철 환대도 집중 조명…"SUV 차량 앞에서 상냥하게 이야기"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외국의 주요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회동 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 한때 불발 위기에 처했던 이 회담이 정상 궤도에 들어섰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트럼프 "회담 한번으로 안끝난다"
트럼프 "회담 한번으로 안끝난다"(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의 면담을 마친 뒤 백악관 남쪽 뜰에서 기자들에게 면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설명에서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고 밝히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은 합의로 가는 과정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비핵화 협상을 일거에 담판 짓겠다고 그동안 공언해왔던 트럼프 대통령은 "12일에 무엇인가에 서명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나는 그것이 한 번의 회담으로 진행된다고 결코 말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ymarshal@yna.co.kr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면담한 뒤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겠다"고 한 발언에 초점을 맞췄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은 6·12 회담이 예정대로 되살려졌다고(back on) 선언했다"며 "이는 그가 북한에 대해 '공개적 적대감'을 지적하며 이 회담을 취소한지 8일만"이라고 보도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영국 BBC방송도 NYT와 마찬가지로 '백 온(back on)'이라는 말을 제목으로 올리면서 북미정상회담 불씨가 완전히 되살아난 점을 부각시켰다.

특히, WSJ는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공식 확인에 대해 "핵 위협에서 평화에 대한 회담으로 극적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평가했다.

외신들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속도 조절'에 나선 듯한 미국 측 분위기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과 만난 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이번 회담은) 하나의 과정이자 시작이 될 것이다. 그들에게 천천히 시간을 갖고 하라고 했다"고 언급한 부분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NYT는 "미국이 이전에 북한에 빠른 속도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던 점과 뚜렷이 대비된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과 관련해 매우 긍정적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점을 전하면서도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이 '돌파구'(breakthrough)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은 다소 약화시켰다"고 평가했다.

A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이번 회담이 '빠른 돌파구'(quick breakthrough)'가 될 것이라는 기대 수준을 낮췄다고 비슷한 분석을 내놨다.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전념하는 것으로 믿어요"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전념하는 것으로 믿어요"(워싱턴DC AP=연합뉴스) 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왼쪽)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면담을 마친 뒤 집무동 밖에서 김 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12분께 백악관에 도착한 김영철은 80분 가량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 후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bulls@yna.co.kr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을 환대한 것도 외신들은 비중 있게 다뤘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을 '따뜻하게 맞았다'고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 후 김 부위원장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이 떠나기 전 김 부위원장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 앞에서 상냥하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현장 분위기를 소개했다.

트럼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확인…"김정은 만나겠다"
트럼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확인…"김정은 만나겠다"(워싱턴DC AFP=연합뉴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대통령이 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왼쪽)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면담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12분께 백악관에 도착한 김영철은 80분 가량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 후 기자들에게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bulls@yna.co.kr

중국, 일본, 러시아 언론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회동을 속보 등으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김 부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등으로 북미 관계가 긍정적인 추세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발휘한 역할을 높게 평가했다며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중앙(CC)TV는 서방 외신과 마찬가지로 트럼프 대통령이 '과정'이라는 단어를 여러 차례 쓴 점을 주목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외부의 기대치를 낮추려고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의 압박'(maximum pressure)이라는 말이 더는 사용되질 않길 바란다"고 말한 부분에 특히 주목하면서 일본 정부가 이러한 발언의 의도 파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언론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를 신속하게 보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 간 면담 결과와 함께 훈훈했던 현장 분위기도 전했다. [https://youtu.be/v3P8M4TlaHs]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2 17: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