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르단서 'IMF 긴축정책' 반대시위 확산…증세법안 폐기 촉구

수도 암만서 수천명 모여 총리퇴진 요구…총리 "소득세법안 의회 상정할 것"

"긴축정책 폐기하라" 요르단서 시위
"긴축정책 폐기하라" 요르단서 시위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은 요르단에서 긴축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일(암만 현지시간) 수도 암만과 요르단 곳곳에서 소득세 증세법안 등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암만에서는 오전부터 총리실 근처로 주민들이 속속 모여들었으며 시위대는 약 3천명까지 불어났다.

지난달 30일 암만에서 시작된 긴축 반대 시위는 점점 규모가 커지고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했다.

이날 시위대는 밤 늦게까지 해산하지 않고 "(하니) 물키 총리 퇴진하라", "굴복하지 않는다", "이 나라는 우리 요르단의 것" 등의 구호를 외쳤다.

재정난을 겪는 요르단은 IMF로부터 7억2천300만달러 구제금융을 확보하면서 IMF가 권고하는 개혁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긴축정책에 따라 보조금이 줄고 소비세가 오르면서 연초부터 빵값과 생필품 가격, 공공요금이 상승했다.

"소득세 증세 반대" 요르단서 대규모 시위
"소득세 증세 반대" 요르단서 대규모 시위 [AFP=연합뉴스]

높은 실업률과 물가 인상에다 소득세 증세와 각종 공공요금 인상계획까지 공개되자 이에 반발한 주민들이 거리로 나섰다.

주민 반발에 앞서 1일 요르단 정부는 "압둘라 2세 국왕의 지시"라며 연료가격과 전기료 인상계획을 철회한다고 발표했으나 시위는 소득세법안 폐기를 요구하며 이후에도 계속됐다.

물키 총리는 정부가 소득세법안을 폐기하지 않고 의회에 상정할 것이라고 밝히고, "의회 상정이 곧 법안 통과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요르단의회의 과반은 소득세 증세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3 18: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