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적십자위 총재, 집단탈북 종업원 문제해결에 "역할 희망"

"남북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기술적 지원 제공 의향 있다"

인터뷰하는 피터 마우러 총재
인터뷰하는 피터 마우러 총재(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피터 마우러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총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6.4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피터 마우러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총재는 4일 '집단 탈북' 여성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중립적인 중재기관으로서 ICRC가 12명 여종업원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다면 기꺼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우러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문제(여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남북이 교착 상태임을 알기 때문에 ICRC가 여기서 어떠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당사자들의 본국 송환의 이슈에서 중요한 것은 (여종업원에 대한) 본국(북한) 송환 결정이 이뤄질 때 이들의 자유로운 의사, 독립적인 의사가 존중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6년 4월 중국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의 북한 식당(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여성종업원 12명이 남성 지배인과 함께 국내에 들어왔으며 당시 박근혜 정부는 자유의사에 따른 집단 탈북과 입국이라며 그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나 국내 매체들을 통해 이들 여성종업원 중에 한국행을 사전에 알지 못한 채 따라왔다는 주장이 나왔고, 북한은 관영 매체들은 물론 유엔 인권기구에 이와 관련한 인도주의적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마우러 총재는 이어 남북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 "실종자의 확인과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순수한 인도주의 문제"라면서 "남북의 정부나 적십자가 원할 경우 ICRC가 중립적인 중재자 역할을 하기를 바랄 뿐 아니라 기술적 서비스를 제공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ICRC는 실종자 확인 등에 대한 전문가 네트워크와 최대 규모의 데이터베이스를 갖고 있다. 따라서 실종자에 대한 확인,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역량·기술·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이런 기술과 경험을 남과 북에 충분히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마우러 총재는 전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와 관련, 지난 수십 년간 진전이 없었던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앞으로는 ICRC가 주력해야 할 사안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ICRC는 국제적·비국제적 무력 충돌, 내란 혹은 긴장 상황에서 제네바협약을 근거로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국제인도주의기구다. 마우러 총재는 방한 기간 이낙연 국무총리,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과 면담할 예정이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4 14: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