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시아 총리 "북한주재 대사관 다시 열 것"

마하티르 "북한을 진실하게 받아들여야"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북한에 대사관을 다시 열 것"이라고 말했다고 닛케이 아시안 리뷰가 12일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 '아시아의 미래' 국제회의 참석차 방일한 마하티르 총리는 닛케이 아시안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평양에 말레이시아 대사관을 여는 것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말레이시아는 2017년 2월 김정남 암살사건을 계기로 북한과의 관계가 악화하자 모하맛 니잔 북한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를 비롯한 외교관과 가족들을 모두 귀국시킨 상태다.

마하티르 총리는 대북 관계에 관해서는 "북한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고, 과거의 경직된 태도를 완화하기 위해 (북한이) 국제 협상에 참가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을 진실하게 받아들여야 하며, 북한과의 무역관계를 포함해 좋은 관계를 구축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18: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