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한반도 해빙] "34살 김정은, 북미정상회담서 예상밖 노련함"

합리적이고 대화 가능한 '정상 국가' 지도자 이미지 연출
CVID 명시하지 않는 실리도 챙겨…"약속 이행은 지켜봐야"

북한 노동신문, 북미 정상의 '세기의 악수' 보도
북한 노동신문, 북미 정상의 '세기의 악수' 보도(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하며 환담하는 모습을 13일 보도했다.2018.6.1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34살의 젊은 지도자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예상 밖의 노련함으로 긍정적인 이미지 연출에 성공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몰두하던 지난해까지만 해도 김 위원장은 '미치광이'라는 소리까지 들었으나,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보여준 모습은 이와는 전혀 딴판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으로 만나 악수할 때도 별로 긴장한 모습이 보이지 않았으며, 고개를 끄덕이면서 차분하게 인사말을 나눴다.

김 위원장은 다른 '정상 국가'의 지도자처럼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나타내면서 대화 곳곳에서 자연스러운 외교 용어를 구사했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의 팔을 가볍게 두드리기도 했는데, 이는 그가 트럼프 대통령과 동등한 위치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제스처로 읽혔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은 "김 위원장은 북미회담을 위해 조언을 받고 예행연습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김 위원장이 지난달 7∼8일 중국 다롄(大連)을 전격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을 때 시 주석에게서 회담을 위한 조언을 들었을 가능성도 제시한다.

회담 전날인 11일 저녁 '깜짝 외출'을 하면서 취재진과 관광객들에게 웃으면서 손을 흔든 것도 긍정적인 분위기 연출에 일조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제분쟁 연구기관인 국제위기그룹(ICG)의 마이클 코브리그 선임 고문은 "북한 지도자의 이례적인 외출은 화해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해 그와 그의 나라에 대한 공감을 끌어내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러한 이미지 연출과 함께 김 위원장이 북미회담에서 실리까지 챙겼다는 분석도 나온다.

회담 전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양국 성명에 포함될 것을 강력하게 주장했으나, 공동성명에는 CVID가 빠져 북한의 뜻이 관철됐음을 보여줬다.

이는 김 위원장의 뜻대로 국제사회의 제재해제와 경제적 보상에 맞춰 북한 비핵화가 단계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을 제시한다.

다만 이번 북미회담에서 드러난 모습만으로 김 위원장을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며, 북한이 '정상 국가'로 인정받기 위해 국제사회에 약속한 것을 이행하는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3: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