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크렘린 "푸틴 대통령, 방러 김영남 위원장 14일 만날 예정"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하는 14일(현지시간) 방러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3일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김 상임위원장이 내일 푸틴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페스코프는 김 상임위원장이 월드컵 개막식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날지, 아니면 크렘린궁 등 다른 장소에서 만날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모스크바=연합뉴스) 12일 밤 모스크바에 도착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차량 행렬이 공항을 빠져 나가고 있다.

12일 모스크바에 도착한 김 상임위원장은 오는 15일까지 러시아에 머물며, 14일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월드컵은 오는 14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카잔·니즈니노브고로드·소치 등 러시아 11개 도시 12개 경기장에서 치러진다.

개막식은 14일 모스크바 시내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다.

북한은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탈락해 이번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하지만, 우방인 러시아와의 친선관계를 고려해 김 상임위원장을 사절로 파견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2014년 러시아 소치동계올림픽 때도 출전권 획득에 실패했지만,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개막식에 참석하고 푸틴 대통령을 면담한 바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인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만큼 이번 방문에서도 김 상임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을 만나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의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세기의 담판'으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러북간 의견 교환도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푸틴 대통령(오른쪽) 만난 北 김영남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8: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