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노 前관방 "북한에 식민지화 사죄 먼저" 아베정권에 '쓴소리'

강연하는 고노 요헤이 전 일본 관방장관
강연하는 고노 요헤이 전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13일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일본 관방장관이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북한에게 과거 식민지배에 대해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bkkim@yna.co.kr
"국교정상화 뒤 납치문제 해결 나서야…평화 가까워졌다고 느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담화'로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했던 일본 원로 정치인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일본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북한에 과거 식민지배에 관해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13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전 장관은 이날 일본 도내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일본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지금, 일본이 하지 않으면 안 될 일은 한반도의 식민지화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사죄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노 요헤이 전 일본 관방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그러면서 "한국에는 사죄하고 경제지원 등을 행했지만, 북한과는 국교도 없어서 그렇게 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한국과 비슷한 정도의 사죄와 경제지원을 북한에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노 전 장관은 이날 '납치문제 해결 없이 북한과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대북정책에도 고언(苦言)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납치문제라는 것은 대단히 어렵고 심각한 문제"라면서 "일본이 국교도 정상화하지 않고 식민지 문제도 처리하지 못한 국가로서 그저 '(납치 피해자를) 돌려달라, 돌려달라'라고만 말하면 (납치문제는)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와 국가의 관계를 바로잡은(정상화) 뒤 (납치 피해자를) 돌려받는 순서를 밟아야 한다"며 납치문제 해결에 나서기 전에 먼저 북한과 국교정상화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중의원 의장을 역임한 고노 전 장관은 1993년 관방장관 재직 때 '고노 담화'를 발표한 인물로, 현역 정치인 시절부터 한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중시했다.

그는 특히 일본의 외교 수장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이런 까닭에 고노 전 장관의 이날 발언은 북한과 대화를 위해 물밑 접촉을 하면서도 고자세를 굽히지 않고 있는 아베 정권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강연에서 일본 정부가 모색하는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에는 일본에 대한 감정적인 문제가 남아 있다"면서 "(북한이) 돈을 원하니 (북일 정상회담에) 반드시 응할 것이라며 깔보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고노 전 장관은 전날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대화가 행해지며 평화가 가까워져 왔다는 것을 느꼈다"며 "의미도 있고 대단하기도 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북한·일본 대화 (PG)
북한·일본 대화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21: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