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쿠슈너 내주 이스라엘 방문…팔레스타인 평화안 나오나

이달말 발표 가능성…'예루살렘 사태'에 팔레스타인 반응 미지수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조만간 중동을 찾을 예정이어서 팔레스타인 협상의 불씨가 살아날지 주목된다.

쿠슈너 선임보좌관과 제이슨 그린블랫 국제협상 특사 등 미국 관리들은 다음 주 이스라엘 등 중동을 방문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안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예루살렘포스트 등 이스라엘 언론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쿠슈너와 그린블랫이 이스라엘과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상황과 '평화 노력'의 다음 단계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 언론 하레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이달 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안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쿠슈너 선임보좌관은 평화안을 공개하기에 앞서 중동의 우방인 이스라엘,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의 지도부를 만나 의견을 교환하고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대인인 쿠슈너 선임보좌관은 미국의 중동정책에서 핵심적 인물이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친분이 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정부가 구상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평화안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앞으로 분쟁 해결의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갈등의 골이 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작년 12월 초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한 뒤 팔레스타인 당국은 미국 정부가 '평화 중재자'로서 역할을 포기했다며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

더구나 지난달 14일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크게 충돌하고 나서 한달밖에 지나지 않았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시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예루살렘에서 미국대사관이 문을 연 날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대한 이스라엘군의 총격 등으로 60여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고 아직도 양측의 유혈사태는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팔레스타인이 미국의 중재안에 손을 내밀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쿠슈너 선임보좌관은 다음 주 중동방문에서도 팔레스타인 당국자들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이스라엘 언론이 밝혔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7: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