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물값·전기료 인상 이집트…대통령은 국민에 "견뎌달라"

생활물가 급등에 민심악화 우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집트 정부가 최근 지하철 요금, 물값, 전기료 등 생활물가를 잇따라 올리고 있다.

이집트 정부는 12일(현지시간) 보조금 삭감으로 전기요금이 7월부터 약 26% 오른다고 발표했다.

모하메드 셰이커 전력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가격 조정은 전력 생산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도 이날 '이프타르'(라마단 기간에 하루 단식을 마무리하며 먹는 만찬) 행사에서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요청했다.

엘시시 대통령은 "이집트가 처한 상황을 이집트인들이 견뎌낸다면 모든 도전과 어려움이 쉬워질 수 있다"며 "우리는 대가를 함께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전기요금 인상으로 민심이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발언으로 풀이된다.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E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E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동의 다른 국가인 요르단에서는 최근 증세 등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면서 지난 4일 총리가 경질되는 등 진통을 겪었다.

이를 바라보는 이집트 정부의 속내가 편할 리 없다.

이집트 정부는 지난 2일 파이프로 연결된 식수 가격을 45%까지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수도 카이로의 지하철 요금을 기존 2이집트파운드에서 구간에 따라 3∼7이집트파운드로 대폭 올렸다.

이에 따라 생활비 부담이 커진 서민들을 중심으로 불만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지하철 요금 인상이 발표된 직후 수십명이 항의시위를 벌였고 일부 참가자는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물가인상은 이집트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의 '경제개혁 프로그램'에 맞춰 긴축재정을 펴기 때문이다.

이집트는 2011년 시민혁명 이후 테러와 사회 혼란에 따른 관광산업 악화 등으로 외화 부족에 시달렸고 2016년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3년간 120억 달러의 구제금융을 받기로 합의했다.

카이로 도심 가로지르는 한국산 전동차[연합뉴스]
카이로 도심 가로지르는 한국산 전동차[연합뉴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9: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