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베트남 반중시위로 일부 한국기업까지 조업중단 피해"(종합)

"현지 공안 최고 경계태세로 시위 소강상태…사태추이 주시"

(서울·하노이=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민영규 특파원 = 최근 베트남에서 폭력사태로 비화한 반중(反中)시위로 현지에 진출한 일부 한국기업들도 피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14일 '베트남 경제특구 법안에 따른 반중시위 동향과 한국기업 영향' 자료에서 "한국기업들이 밀집한 빈즈엉, 동나이, 롱안 지역은 특별한 움직임이 없으나 일부 도심과 중국계 공장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에서 산발적인 시위가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한국기업은 시위 타깃이 아니어서 직접적인 타격은 받지 않고 있으나 일부 경미한 기물 파손 및 조업중단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띠엔장 성 내 대만계 및 중국계 공장의 시위 영향으로 이 지역에 진출한 한세베트남, 시몬느, KAP비나, 그린비나 등 현지 진출 한국기업에 시위대 100∼200명이 난입해 공장 정문 등 일부 기물이 파손됐다.

또 시위 주동자들이 근로자를 선동해 작업을 막고 있어 한국기업 6곳이 조업을 중단해 생산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무역협회 호찌민 지부는 설명했다.

이에 앞서 중국계 공장들이 앞다퉈 가동을 중단했고, 공장 직원들도 외출을 삼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현지 공안이 최고 경계태세를 유지하며 상황을 통제하고 있어 반중시위는 일단 주춤한 상태"라면서 "한국기업들은 일단 이번 주까지 가동을 중단한 채 사태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국기업과 교민들은 2014년 베트남과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따른 반중시위 영향으로 상당한 피해를 본 경험 때문에 이번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호찌민 총영사관과 한인상공인연합회(코참)은 지난 13일 띠엔장 성 인민위원회, 외무국, 공안과 등을 방문해 현 상황에 대한 심각성을 지적하고 한국기업의 안전에 각별한 관심을 두고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와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시 등 전국 곳곳에서 지난 9일 시작된 반중시위는 베트남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경제특구 조성 관련 법안에 반발하면서 일어났다.

경제특구의 외국인 투자자에게 최장 99년간 토지를 임대할 수 있는 조항이 들어가자 "중국에 특혜를 줘 국가안보가 위협받을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베트남서 반중 시위대가 불태운 오토바이 [VN익스프레스 캡처]
베트남서 반중 시위대가 불태운 오토바이 [VN익스프레스 캡처]

이에 따라 베트남 정부는 법안 처리를 연기하고 토지임대 조항을 빼기로 했지만, 지난 11일까지 반중시위가 이어졌다.

특히 지난 10일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에서는 시위대가 인민위원회 건물 울타리를 부수고 차량과 경비초소 등을 불태운 뒤 진압하는 경찰에 화염병과 돌을 던져 최소 45명의 경찰관을 다치게 했다.

이어 11일 일부 반중 시위대가 빈투언 성의 한 소방서에 주차된 차량을 불태우고 돌을 던지는 일이 발생했다.

youngkyu@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7: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