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美 캘리포니아 '3개 주 분할안' 11월 주민투표 부친다

북·중·남부 캘리포니아로 나눠…선거공학 측면서 관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경제규모가 큰 캘리포니아 주를 3개 주(州)로 분할하는 안이 발의돼 오는 11월 6일 중간선거에서 주민투표에 부쳐진다.

1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지역언론 머큐리뉴스 등에 따르면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 벤처사업가 팀 드레이퍼가 창안한 주 분할안인 '캘(Cal)-3'가 60만 명의 유권자 서명을 확보해 주민투표 요건을 충족시켰다.

주 정부 사무소는 분할안이 11월 주민투표 안건에 올랐다고 확인했다.

캘리포니아 주 분할안
캘리포니아 주 분할안[구글맵]

드레이퍼의 분할안은 6개 해안 지역인 로스앤젤레스(LA), 샌타바버라, 벤추라 카운티 등을 묶어 중부 캘리포니아, 오리건 주 접경 샌타크루스부터 샌프란시스코, 새크라멘토를 포함하는 지역(약 40개 카운티)을 북부 캘리포니아, 프레스노와 컨, 오렌지 카운티, 샌디에이고를 묶어 남부 캘리포니아로 각각 나누는 방안이다.

드레이퍼는 머큐리뉴스에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썩었다. 우리 주민이 더 나은 주 정부를 위해 힘을 발휘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더 작은 주 정부가 다양한 카운티의 역사적 경계를 더 잘 보존하고 모든 시민의 이해를 더 잘 대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 주 분할안 주창한 팀 드레이퍼
캘리포니아 주 분할안 주창한 팀 드레이퍼

선거공학 측면에서는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인 캘리포니아 주가 분할되면 변화의 바람이 불 수 있어 공화당 입장에서는 반색할 수 있는 안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3개 주로 분할해도 북부와 중부 캘리포니아는 여전히 민주당이 강세를 보이고 남부 캘리포니아만 '스윙 스테이트'(양당이 번갈아 휩쓰는 주)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여론조사를 보면 분할안이 통과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서베이USA 조사에서는 캘리포니아 유권자 72%가 주 분할안에 반대했고 17%만 지지 의사를 보였다.

주민투표에서도 통과된다 해도 주 의회 상·하원 의결을 거쳐야 하고 법적으로 반대 소송이 제기되면 또 다른 분쟁을 낳을 수 있다.

민주당 컨설턴트인 스티븐 마비글리오는 머큐리뉴스에 "캘리포니아를 3개 주로 쪼개는 건 결국 로비스트, 관료주의자와 각종 이익집단을 3배로 늘려놓는 것과 같다"면서 극도의 비효율을 지적했다.

캘리포니아 주가 분할되면 1863년 웨스트버지니아 주가 버지니아 주에서 갈라져 나온 이후 150여 년 만에 미국에서 주가 분할되는 사례가 된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0: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