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伊-佛 난민선 갈등 봉합 수순…"양국 15일 정상회담 예정대로"

마크롱 대통령, 콘테 총리에게 伊비난 발언 해명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새 정부가 지중해 난민선의 입항을 거부한 것을 프랑스가 비판하며 신경전을 벌여온 양국의 갈등이 봉합 수순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탈리아 총리실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주세페 콘테 총리가 예정대로 15일 파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회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첫 대면한 에마뉘엘 마크롱(왼쪽) 프랑스 대통령과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ANSA 통신]

콘테 총리는 당초 이탈리아의 난민선 입항 거부를 강도 높게 비난한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마크롱 대통령의 사과가 없으면 정상회담 취소를 고려할 방침이었다.

양국 정상은 그러나 13일 밤 전화 통화를 하고 앙금을 어느 정도 털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은 성명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전화에서 이탈리아와 이탈리아인들을 공격할 의도를 지닌 어떤 말도 하지 않았으며, 그가 이탈리아를 향한 유럽의 연대를 더 확대할 필요성을 항상 옹호해 왔음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이달 하순 유럽연합(EU) 정상회의가 임박한 시점에서 (현안 해결을 위한)새로운 계획을 공동으로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양국 간 외교 갈등이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음에 따라 콘테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15일 파리에서 오찬을 함께 하며 역내 '뜨거운 감자'인 난민 문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개혁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국제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MSF)와 SOS 메디테라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지중해 난민구조선 '아쿠아리우스' 호가 이탈리아와 몰타 정부의 입항 거부로 지중해를 떠돌다 결국 스페인으로 향하게 되자, 이탈리아를 "무책임하고, 냉소적"이라고 몰아붙여 이탈리아의 반발을 샀다.

반(反)난민을 앞장서 주장하고 있는 극우정당 '동맹'의 대표로, 난민구조선의 입항 거부 결정을 내린 당사자인 마테오 살비니 내무장관은 "(난민에 대한)연대, 인간성, 환영의 정신 등과 관련해서라면 이탈리아는 누구로부터, 어떤 것도 배울 것이 없다. 프랑스 정부의 어느 누구도 이 문제에 대해 우리를 비난할 수는 없다"고 맞받았다.

콘테 총리 역시 "난민선을 둘러싼 프랑스 측의 발언은 실상에 대한 인식이 심각히 결여된 것"이라며 "이탈리아는 난민 문제에 관해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나라들로부터 위선적인 가르침을 수용할 수 없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또, 이탈리아 외교부는 13일 주이탈리아 프랑스 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양국 경제장관 회담도 취소하는 등 이탈리아는 범정부 차원에서 프랑스측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9: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