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中서 대북사업 낙관론 '고개'

"中 글로벌 타임스 "중국서 통상·관광협력 기대감 확산"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중국에서 대북사업에 대한 낙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자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의 '김-트럼프 회담' 페이지 조회 수가 1억3천만 건에 이를 만큼 이번 회담은 중국에서도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신문은 "중국 누리꾼 대부분이 정상회담에 찬사를 보냈으며 한반도 긴장을 종결짓고 지역에 안정과 평화를 가져오기를 희망했다"며 "한편으로는 이번 회담이 머잖아 북한 개방으로 이어져 사업 기회가 열리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중 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사업가 장(張)모 씨는 "중국과 북한이 상호신뢰하며 우호관계를 맺은 게 타국 투자자에 비해 우리가 우세한 점"이라면서 "지금이 북한 재진입을 고려하기에 적당한 시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씨는 북한과의 수산물 사업에 종사해 왔으나 지난해 북한 핵·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로 인해 중국으로 오는 화물트럭 발이 묶이면서 사업에 타격을 입었다.

신문은 무역뿐 아니라 북한 방문을 고대하는 중국인들도 기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며 관광협력도 주목했다.

지난 2016년 평양을 방문한 베이징(北京)시민 류(劉)모 씨(28)는 "북한이 더욱 개방적이 되고 자유여행을 폭넓게 허용한다면 반드시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은 외국인의 자유여행을 금지하고 단체관광객이 정해진 장소만을 방문하도록 허용한다. 또 공식 안내원이 늘 관광객과 동행한다.

신문은 "그러나 일부 분석가들이 북한 개방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하지 않도록 경고했다"며 "이는 북한이 개방을 위한 법적·물리적 사회기반시설을 구축하는데 갈 길이 멀고 미국·일본 등 주요 경제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면 최소 몇 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청샤오허(成曉河)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교수는 "북미정상회담으로 북한의 미래 경제발전 잠재력이 드러났으나 북한 내 사업기회에 높은 기대를 하기엔 아직 이르다"며 "북한 개방에는 정부의 굳은 결의와 구체적 정책, 타 경제국과 외교관계 수립, 대북제재 해제 등의 선결조건이 있는데 이 같은 여건이 성숙하려면 적어도 3~5년은 걸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인들이 대북투자를 검토 중이라면 북한의 낙후된 사회기반시설 등 위험요소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면서 "북한에 간다고 무조건 돈을 벌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지융(鄭繼永) 상하이 푸단(復旦)대 한반도 연구센터 주임도 대북제재와 같은 외적인 요인 외에도 법령과 규제, 정치체제 역시 대규모 개방에 대비하기엔 여전히 미비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계기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출발점이 마련됐다며 이번 회담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읽는 평양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북미정상회담 기사 읽는 평양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3일 북한 수도 평양의 지하철 내 신문게시대에서 시민들이 북미정상회담 관련 노동신문 기사를 읽고 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5: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