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사회보장에 미친듯이 돈 써"…야당 "대통령이 할말이냐"

홍보비서관 트위터에 연설준비 영상 공개…야당의원들 "발언과 생각 부적절" 비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국가가 사회보장정책에 엄청난 예산을 쓰고 있다는 내용을 정제되지 않은 표현으로 발언한 영상이 공개되자 야당이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엘리제 궁의 시베스 은디예 대통령 홍보비서관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마크롱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참모들과 함께 사회보장 관련 연설을 연습하는 영상을 올렸다.

  • 이 영상에서 마크롱은 "우리는 사회보장에 미친 듯이 돈을 퍼붓고 있는데 사람들은 빈곤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면서 "모든 사회정책은 (가난의) 예방에 집중하고 사회구성원들을 더욱 책임성 있게 만드는 것이어야 한다. 그게 더욱 비용이 덜 드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빈곤층에 대한 직접지원에 천문학적 비용을 들이기보다는 차상위 계층 어린이와 청년층에 대한 교육 기회를 확대해 이들의 소득수준을 점진적으로 올리자는 취지의 발언이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프랑스의 사회보장지출은 국내총생산(GDP)의 31.5%로 이웃 독일(25%)보다 높다. 경제규모가 비슷한 선진국 중에서도 프랑스의 사회보장 지출규모는 최고 수준이다.

    은디예 비서관은 이 영상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대통령이 참모들과 함께 열심히 연설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발언의 내용은 물론, 국가가 사회보장에 많은 예산을 투입한다는 것을 말하면서 'pognon de dingue'라는 표현을 쓴 것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돈을 매우 많이 쓴다는 뜻의 프랑스 속어로 그리 점잖은 표현은 아니다.

    야당들은 즉각 대통령이 내용과 표현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공격에 나섰다.

    그렇지 않아도 마크롱의 법인세 인하 등 친(親) 기업 정책들에 '부자들의 대통령'이라고 몰아세웠던 사회당이 선봉에 섰다.

    사회당 발레리 라보 의원은 RFI 방송에 출연해 "발언과 톤이 프랑스 대통령에 적합한 것이 아니었다"면서 "사회보장은 프랑스적 모델의 핵심이고, 강하게 뿌리박힌 전통이다. 프랑스 대통령이라면 약자 보호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당 서기장(당대표) 올리비에 포르는 "마크롱 대통령이 빈곤층을 늘리는 자유주의 정책을 띄우려고 가난한 계층이 노력하지 않고 너무 많은 사회보장책에 기댄다는 낡은 주장을 되풀이했다"고 비난했다.

    우파 정당인 공화당의 로랑스 사일리에 대변인도 BFM TV에 출연해 "대통령이라면 그런 식으로 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마크롱 정부는 집권 후 재정적자 비율을 유럽연합(EU) 권고 수준인 GDP의 3% 이내로 낮추겠다면서 여러 방면에서 긴축정책을 펴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가 사회보장예산을 대규모로 삭감할 것이라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지만 총리실은 이를 부인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6: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