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의원 "월드컵 관광 유색인들과 성관계 말아야" 발언 논란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러시아의 한 여성 정치인이 월드컵 기간 러시아 여성들은 유색인종과 성관계를 갖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야권인 러시아공산당(KPRF) 소속이면서 의회 가족·여성·아동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타마라 플레트뇨바 의원이 13일(현지시간) 라디오방송 '고보리트 모스크바'에 출연해 이러한 발언을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플레트뇨바 의원은 차별을 받는 혼혈아를 가진 미혼모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 플레트뇨바 의원은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때 피임이 보편적이지 않아 '올림픽 아이들'이 사회문제가 된 일이 거론되자 이같이 밝혔다.

    '올림픽 아이들'은 옛소련 시절 국제대회에서 러시아 여성과 아프리카 또는 중남미, 아시아 등 국적의 남성과 사이에 생긴 혼혈아들을 지칭하는 말로 쓰였다. 이러한 아이들의 대부분은 인종 차별에 직면해야 했다.

    플레트뇨바 의원은 "우리는 우리 애를 낳아야 한다. 이러한 혼혈 아이들은 옛소련 시절부터 고통을 받았고,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혈통이 같은 것과 같지 않은 것은 전혀 다른 별개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록 난 민족주의자는 아니지만, 분명히 어린이들이 고통받는 걸 알고 있다"며 "엄마와 여기에 같이 있으면서 버림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플레트뇨바 의원은 그러나 러시아인들이 인종에 상관없이 사랑해서 결혼하는 것은 찬성한다고 말했다.

    같은 라디오방송에서 알렉산더 셰린 의원은 외국인들이 금지된 물질을 퍼트릴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또 다른 의원은 외국인 축구팬들이 바이러스로 러시아를 감염시킬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편, 플레트뇨바 의원의 이러한 언급에 대해 국제축구연맹(FIFA)과 러시아 월드컵조직위원회는 즉각적인 반응을 하지 않았다. 31개국이 출전하는 러시아 월드컵은 14일 개최국인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러시아월드컵 부대행사로 열린 미인대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hope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6: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