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앞둔 혼란의 영국 정가…이번엔 노동당서 반란투표

노동당, '노르웨이 모델 채택' EU 탈퇴법 수정안에 기권 지침
의원 90명 투표 참여…집권 보수당 이어 브렉시트 놓고 분열

英 하원, EU 탈퇴법 수정안 표결(CG)
英 하원, EU 탈퇴법 수정안 표결(CG)[연합뉴스TV 제공]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의회의 유럽연합(EU) 탈퇴법 수정안 표결에서 노동당 의원들이 대거 당 지침을 어기는 '반란'을 일으켰다.

앞서 집권 보수당 내에서도 정부 정책방향에 반발 움직임이 일어나는 등 브렉시트를 채 10개월도 남겨놓지 않고 영국 정가의 혼란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14일(현지시간)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 이후 유럽경제지역(EEA)에 남도록 협상을 강제하는 내용의 EU 탈퇴법 수정안이 하원 표결에서 찬성 126표 대 반대 327표로 부결됐다.

EEA 잔류 방안은 브렉시트 시나리오 중 하나인 이른바 '노르웨이 모델'을 말한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노르웨이 모델을 택하면 영국은 계속해서 EU의 국가 원조 규정과 이주의 자유를 지켜야 한다는 점에서 반대해왔다.

코빈 대표는 표결에 앞서 "노동당은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를 존중하며, EEA 또는 노르웨이 모델은 영국을 위한 좋은 옵션이 아니기 때문에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은 방안은 영국과 EU 간 포괄적인 관세동맹 협상을 불가능하게 하고, 아일랜드 국경 문제를 해결하는데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보수당 정부가 EU 시장에 관세 없이 접근할 수 있는 대안이 없기 때문에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 [EPA=연합뉴스]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 [EPA=연합뉴스]

문제는 노동당 의원들이 표결에 기권하라는 당 지침에 대거 반란을 일으켰다는 점이다.

노동당 의원 중 75명은 수정안에 찬성표를, 15명은 반대표를 던졌다.

표결에 앞서 예비내각 소속 의원과 5명의 보좌관이 당의 표결 안내에 저항의 뜻을 표시하기 위해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노동당 대변인은 "영국 경제나 아일랜드 국경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기성 모델을 차용하거나 복제하지 않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노동당의 독자적인 수정안을 준비해왔다"며 표결 기권 지침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노동당이 분열됐다는 지적에 대해 "내각이나 정부 만큼은 아니다"면서 "예비내각은 EEA 수정안에 대해 같은 의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열린 하원의 EU 탈퇴법 수정안 표결에서는 집권 보수당 내 혼란이 불거졌다.

의회에 브렉시트 최종협상 결과 거부권과 함께 구체적인 협상 지시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의 EU 탈퇴법 수정안이 가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테리사 메이 총리는 보수당 내 친 EU 성향의 의원들에 양보안을 제시, 가까스로 법안 통과를 막았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7: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