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제주 예멘 난민에게 인도주의적인 조치 취해야"

충남대서 열린 대학생 모의 유엔회의 참석…"지금은 2차 대전 때처럼 비참한 상황"

대학생 모의유엔회의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대학생 모의유엔회의 참석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4일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서 열린 제24회 전국대학생 모의 유엔회의 특별행사 '반기문 전 사무총장과의 유엔 토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8.7.4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4일 국내에 입국한 예멘 난민 문제에 대해 "전직 유엔사무총장으로서 얘기한다면 (난민 문제는) 인권, 인도주의에 관한 것으로, 따뜻한 마음으로 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에서 열린 제24회 전국대학생 모의 유엔회의 특별행사 '반기문 전 사무총장과의 유엔 토크' 행사에서 '제주 난민 문제를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현실적으로 봤을 때 난민 몇십만명이 유럽이나 우리나라 등으로 몰려들면 감당할 수 없는 만큼 현실적인 문제도 생각해야 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반 전 총장은 "제주도에 예멘 난민이 몰려들어 지난주 제주도지사 등을 만나 협의했다"며 "(그 자리에서)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얼마 안 되는 난민법을 가진 나라이므로 인도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선은 난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인도주의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며 "이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는 유엔 등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난민 없는 나라'라고 생각했지만 (난민들이) 몰려들고 있다"며 "비자 문제 등 여러 가지 생각을 하는 것 같은데, 기본적으로 인류애를 보여야 하고, 현실적인 것은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럽이 (난민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난민 백만명을 받겠다고 해 전 세계가 박수를 쳤지만, 며칠 전 신문을 보니 장관이 '못하겠다'고 하더라"며 독일의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세계가 상당히 어려워지면서 살기 위해 도망가야 하는 상황이 돼 난민이 생긴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난민이 2차 세계대전 때 수준인 6천500만명인 데, 이는 지금이 2차 대전 때처럼 비참한 상황이 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4 18: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