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경북권 금강송숲 세계유산 등재 움직임 본격화

산림청, 울진 금강소나무생태관리센터서 유관기관 간담회

울진 금강송숲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울진 금강송숲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울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강원도와 경북에 걸친 금강송숲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 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했다.

산림청은 10일 경북 울진군 금강소나무 생태관리센터에서 문화재청, 강원연구원, 경북 산림환경연구원, 한국수목원관리원, 남부지방산림청 등 관계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강송숲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준비를 위한 간담회'를 했다.

이날 간담회는 대관령·울진 소광리 금강송숲을 포함한 강원·경북권 금강송숲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올리기 위한 준비 단계로 기관 간 역할 분담과 준비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금강소나무 연구 과제를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박영환 산림청 국유림경영과장은 "국민과 함께 가꿔온 금강송숲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공인받을 수 있도록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뿐만 아니라 전문가와 지역주민 등과 함께 협력해 등재 추진을 위한 기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금강송숲에는 꼬리진달래, 세잎승무 등 산림청 지정 희귀·특산식물과 대왕 소나무, 500년 소나무 등의 보호수가 자란다.

산림청은 1982년 금강송의 체계적인 관리와 후계목 육성을 위해 이곳을 산림유전자 보호림(1천610ha)으로 지정했으며, 현재는 3천705ha로 확대해 보호·관리하고 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0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