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포스트 아베' 주자들, 폭우에 방재대책 잇따라 강조

'방재' 9월 자민당 총재선거서 쟁점화 될 것 대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이후를 노리는 일본의 '포스트 아베' 주자들이 최근 내린 폭우와 관련해 방재대책을 잇따라 강조하고 나섰다.

1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오는 9월 집권 자민당의 총재선거에서 방재대책이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이 방재대책을 거론하고 있다.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지난 8일 돗토리(鳥取)현 강연에서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체제를 정비하기 위해선 방재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돗토리현 교도=연합뉴스) 올해 9월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거론되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일본 자민당 간사장. 2018.1.2
choinal@yna.co.kr

사흘 뒤인 지난 11일 또 다른 주자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은 기자들에게 이번 폭우에 대해 "우리가 경험한 재해와는 질이 다르다"며 "예산, 법률 측면에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복구예산 확보와 방재대책 재검토를 거론한 것으로 요미우리는 풀이했다.

기시다 정조회장은 피해지도 방문할 예정이다.

역시 총재 자리를 노리는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총무상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어 "재해 긴급대책, 복구대책에 우선하라는 지시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일본 총리, 폭우 피해지 첫 방문
아베 일본 총리, 폭우 피해지 첫 방문(구라시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최근 폭우피해를 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피난시설을 방문,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2018.7.11 jsk@yna.co.kr

정부의 재해 대응이 안일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아베 총리는 지난 11일 피해지역 피난시설을 방문, 이재민의 손을 잡고 안부를 묻는가 하면 신속하게 '격심재해(특별재해)지역'으로 지정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오전에는 총리관저에서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재민 등의 거주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영주택과 민간임대주택 등 총 7만1천호를 확보했다고 밝힌 뒤 피해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재정 지원을 거듭 거론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