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동굴의 기적' 태국 총리 "인종·종교 초월 구조지원에 감사"

"도움의 손길 모습은 영원히 함께할 것"…구조 참여자만 1만명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동굴에 최장 17일간 갇혔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이 전원이 다국적 구조대의 도움으로 구조된 데 대해 태국 총리가 인종과 종교를 초월한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12일 일간 더네이션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전날 3분 45초짜리 TV 담화에서 구조작업에 참여한 자원봉사자와 공무원, 민간기업은 물론 소년들의 생환을 기원한 전 세계 모든 국민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쁘라윳 총리는 "구조작업은 끝났지만, 각계각층 인사들이 인종이나 종교를 떠나 도움의 손길을 내민 모습은 우리와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쁘라윳 태국 총리 TV 담화 발표 [더네이션 캡처]
쁘라윳 태국 총리 TV 담화 발표 [더네이션 캡처]

그는 또 구조작업을 하다 숨진 사만 푸난(37) 전 태국 해군 네이비실 대원의 희생을 언급하며 "사만의 업적은 우리 가슴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추모했다.

태국 외교장관인 돈 쁘라믓위나이도 "태국 정부는 구조작업을 지원한 모든 국가와 민간부문에 감사 편지를 보내고 구조대원들을 위한 리셉션을 열 것"이라며 "왕실이 해외 구조대원의 참가비용을 부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영국, 호주 등 7개국의 지원이 있었고, 한국과 독일을 포함한 수십 개 나라가 통신 장비와 배수용 펌프, 구조 전문가 파견 등을 지원했다고 더네이션은 전했다.

이번 구조를 지휘한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는 약 1만 명이 구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쁘라윳 총리는 현지 일부 매체가 특수 제작한 소형 잠수함을 갖고 구조현장을 찾았던 미국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비중 있게 다루자 "과장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