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상무부 "중국에 테슬라 공장 설립 환영…미중 담판 아직 없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상무부 홈페이지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부과를 발표하며 미중 무역전쟁이 확산한 가운데 중국 상무부가 미중 무역갈등을 풀기 위한 전반적인 협상이 아직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 공장을 설립키로 한 것을 환영하면서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 불러온 역효과를 강조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올해 상반기 미국의 대중국 투자가 전년 동기 대비 29.1% 늘었다"면서 "중국은 테슬라가 중국에 투자하고 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환영하며 중국 내 투자환경을 개선해 더 많은 외국 기업을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오 대변인은 "중미 무역마찰 협상의 전제는 신용"이라면서 "현재 중미 양측은 전반적인 담판을 위한 접촉을 아직 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의 지식재산권을 표절하고 기술이전을 강제했다는 미국측 비난은 중국의 개혁개방과 국내외 기업간 협력이라는 기본적인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면서 "이는 상업 신용을 파괴하고 계약 정신을 위배한 것으로 매우 위험해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난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