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간다, 소셜미디어 이용 과세하려다 항의시위에 '재검토'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 정부는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이용자에 세금을 부과하는 정책이 국민의 거센 반발을 사자 재검토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AFP통신 등에 따르면 루하카나 루군다 우간다 총리는 지난 11일 의회에 "정부는 대중의 우려를 고려해 (소셜미디어 이용에 대한) 세금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추가 논의를 하도록 격려했다"며 다음 주 의회에서 개정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군다 총리의 재검토 방침은 시민들의 항의시위가 벌어진 뒤 불과 몇 시간 뒤 나왔다.

이날 낮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는 약 300명이 소셜미디어 세금에 항의하는 거리시위를 벌였다.

이에 경찰은 최루가스 등을 발사하며 진압에 나섰고 학생 등 시위대 2명을 체포했다.

우간다에서 벌어진 소셜미디어 세금 항의시위[AFP=연합뉴스]
우간다에서 벌어진 소셜미디어 세금 항의시위[AFP=연합뉴스]

이번 시위는 우간다의 인기가수이자 하원의원인 로버트 크야굴라니(36)가 주도했다.

그는 트위터에 "불공정한 세금과 맞선 투쟁에 목소리를 보탠 모든 이들이 고맙다"며 "아무리 많은 실탄, 최루가스, 체포도 우리를 막지 못할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우간다 정부는 지난 1일 지난 1일 페이스북, 트위터, 왓츠앱,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 이용자가 하루에 200 우간다 실링(0.05달러)의 세금을 내는 정책을 도입했다.

이는 30년 넘게 우간다를 집권해온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그동안 소셜미디어가 좋지 않은 소문을 부추긴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우간다 시민 5명과 한 정보통신(IT) 업체는 지난 2일 헌법재판소에 소셜미디어 이용에 대한 세금부과가 위헌적이라며 효력 정지를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