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달·조코비치, 윔블던 4강서 맞대결…페더러는 탈락(종합)

나달, 델 포트로와 4시간 47분 혈투서 승리

승리 후 환호하는 나달. [로이터=연합뉴스]
승리 후 환호하는 나달.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노바크 조코비치(21위·세르비아)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400만 파운드·약 499억원) 준결승서 맞붙는다.

나달은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단식 8강전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4위·아르헨티나)와 4시간 47분의 대접전 끝에 3-2(7-5 6-7<7-9> 4-6 6-4 6-4) 승리를 거뒀다.

  • 2011년 준우승 이후 7년 만에 윔블던 4강 고지를 밟은 나달은 조코비치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올해 프랑스오픈 챔피언 나달은 2008년, 2010년에 이어 이 대회 세 번째 우승 희망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니시코리 게이(28위·일본)를 3-1(6-3 3-6 6-2 6-2)로 물리치고 4강에 선착했다.

    2011년과 2014년, 2015년 등 윔블던에서 총 세 차례 우승한 조코비치는 2016년 US오픈 준우승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4강 무대에 복귀했다.

    나달과 조코비치의 상대 전적은 26승 25패로 조코비치가 근소한 우위를 보인다.

    하지만 최근 나달이 2연승을 거뒀고, 잔디 코트 세 차례 대결에서도 나달이 2승 1패를 기록했다.

    노바크 조코비치 [AFP=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 [AFP=연합뉴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는 케빈 앤더슨(8위·남아공)을 상대로 먼저 1, 2세트를 따내고 3세트에서 매치 포인트까지 잡고도 결국 2-3(6-2 7-6<7-5> 5-7 4-6 11-13) 역전패를 당했다.

    윔블던에서 통산 9번째 우승에 도전한 페더러는 3세트 게임스코어 5-4로 앞선 앤더슨의 서브 게임에서 매치 포인트를 잡고 경기를 끝낼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여기서 앤더슨에게 추격의 빌미를 허용했고, 결국 4시간 13분이 걸린 접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마지막 5세트 게임스코어 11-11, 30-30에서 페더러는 이날 자신의 첫 더블폴트로 브레이크 포인트를 자초했다.

    이어 포핸드 범실까지 나오면서 페더러는 결국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줬고, 앤더슨은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내며 4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패배 후 기자회견에 나선 페더러 [AP=연합뉴스]
    패배 후 기자회견에 나선 페더러 [AP=연합뉴스]

    이날 서브 에이스 28개를 퍼부은 앤더슨은 페더러를 상대로 4전 전패를 당하다가 첫 승을 따냈고, 지난해 US오픈 준우승 이후 메이저 대회 4강에 두 번째로 진출했다.

    앤더슨의 준결승 상대는 존 이스너(10위·미국)로 정해졌다.

    이스너는 밀로시 라오니치(32위·캐나다)를 3-1(6-7<5-7> 7-6<9-7> 6-4 6-3)로 꺾었다.

    앤더슨과 이스너의 상대 전적은 이스너가 최근 5연승을 거두며 8승 3패로 앞서 있다.

    이스너의 키가 208㎝, 앤더슨은 203㎝로 코트 위 '고공 대결'이 성사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0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